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내장산 단풍 보러1
    2015. 11. 2. 16:44

    단풍보러 간다고  다짐을 하고, 저녁자리에 나간 것이 화근?

    숙취로 버리적 거리다 도착하니 10시 30분,

    공용주차장에 주차하고 셔틀에 긴 줄을 서서 오른다

    그래도 가을 내장산은 좋다

    셔틀을 타기 전에 억세가 핀 모습!

    서래봉!

    불출봉!

     

    여기도 줄,,,,

    입장료 내느라고 길게 줄을 서서,,,,

    단풍은 곱다!

     

     

     

     

    감과 단풍이 붉다!

     

     

     

     

     

     

    아직은 단풍이 더 물들었다,,,,

    단풍 아래 앉은 부부가 너무 멋지다,

    몰래 한 컷 담아 봅니다

     

    단풍나무 / 이현주


    단풍나무, 붉게 물들고 있었지요

    이렇게 사는 것이 아니다, 이렇게

    사는 것이 아니었다

    부끄러운 날들 이어지더니

    가을이 오고 말았지요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하던 나는

    산에 올라 못되게도

    단풍나무에게 다 뱉어내 버렸지요

    내 부끄러운 마음

    내려오다 뒤돌아보니

    , 단풍나무,

    고만, 온몸이

    붉게 물들기 시작하데요

    내 낯빛이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뻔뻔해질수록 가을산마다,

    단풍나무 붉게붉게 물들고 있었지요

     

     

     

     

     

    길쪽으로는 아직이고, 산쪽의 시내로는 좀 물들었다

    단풍객이 가득하다

     

     

     

     

     

     

     

     

     

     

     

    단풍의 이유 / 이원규 


    이 가을에 한 번이라도

    타오르지 못하는 것은 불행하다

    내내 가슴이 시퍼런 이는 불행하다


    단풍잎들 일제히

    입을 앙다문 채 사색이 되지만

    불행하거나 불쌍하지 않다


    단 한 번이라도

    타오를 줄 알기 때문이다

    너는 붉나무로

    나는 단풍으로

    온몸이 달아오를 줄 알기 때문이다


    사랑도 그와 같아서

    무작정 불을 지르고 볼 일이다


    폭설이 내려 온몸이 얼고

    얼다가 축축이 젖을 때까지

    합장의 뼈마디에 번쩍 혼불이 일 때까지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장산 단풍 보러 3  (0) 2015.11.05
    내장산 단풍 보러 2  (0) 2015.11.03
    내장산 단풍 보러1  (2) 2015.11.02
    덕유산 깊은 가을!!!  (0) 2015.10.30
    피아골 단풍 보러,,,,  (6) 2015.10.28
    피아골에서  (3) 2015.10.26

    댓글 2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