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내장산 단풍 보러 2
    2015. 11. 3. 10:00

    단풍 / 박숙이

    그가 물었다

    나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오랜 고심 끝에 나는 대답했다
    마음에 담아본 적이 없다고
    그랬더니, 며칠만에 쓸쓸히 찾아온 그
    짐승처럼 저돌적으로 밀고 들어왔다

    그것이 자의든 타의든 간에
    어쨌든 속수무책으로 서로의 본능을 다 태웠다

    아 나의 저항이 오히려
    그의 태도를 확실히 불붙도록 만든 셈이 되고 말았다

    그러니 대책 없이 건드린 죄여
    네가 다 책임져라!

     

    애기들이 은행단풍에 몰두 합니다

     

     

     

    단풍잎의 말씀 / 정연복

    한세상 살아가는 일

    별것 아니란다

    마음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길을 가면 되는 거야

    보이지 않는 마음 하나
    곱게 물들여 가면 되는 거야.  

    비바람 맞고
    찬이슬에 젖으면서도

    작고 힘없는 나도
    굳세게 걸어온 이 길인데

    하물며 사람인 네가
    생을 겁낼 필요가 어디 있겠니.


     

    어르신들이 폭포 위에서 한가로이 쉬십니다

    가을 풍경과 하나가 되어, 아름답습니다

     

    야 단풍이다 / 신현정

    지나가는 누구들이 무수히 입을 맞추고 가지 않은 다음에야
    저리 황홀해 할 수가 있겠는가
    숨이 막히도록 퍼붓는
    입맞춤에 입맞춤에
    혼절, 혼절, 또 혼절. 


     

     

     

    단풍 / 김태인
      
    산을 넘던 무지개
    산허리에 걸려 넘어진다
    찢겨진 살 틈에서
    핏방울이 흘러 골짜기에 고이자
    나무들이 절기의 붓을 빼 들어
    제 옷에 찍어 바르고 있다
    윗도리부터 아랫도리까지


     

     

    순환버스, 단풍이 하나의 그림입니다

     

    단풍나무  한 그루 / 안도현 

    너 보고 싶은 마음 눌러 죽여야겠다고
    가을산 중턱에서 찬비를 맞네
    오도 가도 못하고 주저앉지도 못하고
    너하고 나 사이에 속수무책 내리는
    빗소리 몸으로 받고 서 있는 동안
    이것 봐, 이것 봐 몸이 벌겋게 달아오르네
    단풍나무 혼자서 온몸 벌겋게 달아오르네


     

     

    팔각정이 단풍, 산님들과 가을 풍경을 연출합니다

    내장사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가을 단풍 / 오보영

    더 이상
    속 깊숙이 감춰둘 수 없어서
    더 이상
    혼자서만 간직할 수 없어서

    세상 향해 고운 빛깔
    뿜어내었다

    반겨주는 이들 위해
    활짝 웃었다

    갈바람에 시린 가슴
    달래주려고

    파란 하늘 병풍에다
    수를 놓았다


     

     

     

     

    단풍나무 / 김현주

    단풍나무, 붉게 물들고 있었지요
    이렇게 사는 것이 아니다, 이렇게
    사는 것이 아니었다
    부끄러운 날들 이어지더니
    가을이 오고 말았지요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하던 나는
    산에 올라 못되게도
    단풍나무에게 다 뱉어내
    버렸지요 내 부끄러운 마음
    내려오다 뒤돌아보니
    아, 단풍나무,
    고만, 온몸이
    붉게 물들기 시작하데요
    내 낯빛이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뻔뻔해질수록
    가을산마다, 단풍나무
    붉게붉게 물들고 있었지요


     

     

     

    오-매 단풍 들것네 / 김영랑


    `오-매 단풍 들것네'

    장광에 골불은 감잎 날아오아

    누이는 놀란 듯이 치어다보며

    `오-매 단풍 들것네.'



    추석이 내일모래 기둘리니

    바람이 잦이어서 걱정이리

    누이의 마음아 나를 보아라

    `오-매 단풍 들것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장산 단풍 보러 4  (0) 2015.11.06
    내장산 단풍 보러 3  (0) 2015.11.05
    내장산 단풍 보러 2  (0) 2015.11.03
    내장산 단풍 보러1  (2) 2015.11.02
    덕유산 깊은 가을!!!  (0) 2015.10.30
    피아골 단풍 보러,,,,  (6) 2015.10.28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