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아픈 봄 저녁
    2014. 4. 1. 22:39

     

    기대어 울 수 있는 한가슴

     

                      - 이정하 -

     

    비를 맞으며 걷는 사람에겐 우산보다
    함께 걸어줄 누군가가 필요한 것임을.
    울고 있는 사람에겐 손수건 한 장보다
    기대어 울 수 있는 한 가슴이
    더욱 필요한 것임을.
    그대 만나고서부터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그대여 지금 어디 있는가.
    보고싶다.
    보고싶다.
    말도 못할 만큼
    그대가 그립습니다

      서툰사랑

                               - 이정하 -

     

    누군가를 만나면 겁부터 먹는 사람들이 있다.

    자신의 의지와 달리, 지난 모든 상처 따위는 모른다는 듯,

    또 요동치는 마음을 보며 지레 겁을 먹는 당신에게,

    사랑 앞에서 또 서툴 거라며 발부터 빼는 당신에게,

    안돼 사랑 놀음은! 하며 마음을 단속하는 당신에게,

    그 마음을 그냥 방목하라고 당부하고 싶어서 많은 말들을 고르고 고른다.

    들어봐.

    당신은 어떠한 사랑에도 익숙할 수 없다.

    왜인가 하면,

    당신이 어떤 사랑을 하든

    그건 처음 만나는 사람일 테니까.

    새로운 사람이라는 얘기다.

     

    먼 하늘...이정하  


    끝내
    사랑한다는 말은 접어 두었네
    말이란, 은밀히 배반의 씨앗을
    키울 수도 있다기에
    그대 앞에서
    사랑이란 말은 또한
    얼마나 허세인가
    내 가슴 떨림에 비한다면
    얼마나 보잘것없는가

    난 그저 웃고 말 뿐
    먼 하늘을 쳐다보는 것으로
    그 말을 대신하고자 했네
    그러나 어인 일인가
    돌아오는 길이 이리도 허전함은
    사랑한다는 말은 끝내 접어 두고서

    저는 오늘,

    하나에 주검을 보았습니다

    행복과 불행을 넘어서

    누가 곁에 이;ㅆ느냐가 중요합니다

     

    새벽부터 시작된 시간이 무지하게 짧습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비지  (0) 2014.04.06
    산수유 꽃자락-박남준-  (0) 2014.04.03
    아픈 봄 저녁  (2) 2014.04.01
    4월 첫 아침을 열면서!  (0) 2014.04.01
    여운을 남기는 시를 읽으며  (0) 2014.03.31
    동백꽃 관련 시!  (0) 2014.03.30

    댓글 2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