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동백꽃 관련 시!
    2014.03.30 01:21

    선운사 동백꽃

              

                   -  김용택 -

    여자에게 버림받고
    살얼음 낀 선운사 도랑물을
    맨발로 건너며
    발이 아리는 시린 물에
    이 악물고
    그까짓 사랑 때문에
    그까짓 여자 때문에
    다시는 울지 말자
    다시는 울지 말자
    눈물을 감추다가
    동백꽃 붉게 터지는
    선운사 뒤안에 가서 
    엉엉 울었다

     

    선운사  동백꽃 /용혜원

     

    선운사  뒤편  산비탈에는  소문  난  만큼이나   무성하게

    아름드리  동백니무가  숲을  이루어셀수도  없을  만큼

    많고  많은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었다.

     

    가지가지  마다  탐스런  열매라도  달린듯

    큼지막  하게  피어나는  동백꽃을  바라보면

    미칠듯한 독한  사랑에 흠뻑  취할것만  같았다.

     

    가슴저린  한이  얼마나  크면

    이  환장  하도록  화창한  봄날에

    피를  머금은듯  피를  토한듯이

    보기에도  섬뜩하게  검붉게  피어나고  있는가?

     

       동 백 꽃                

                           - 유치환 - 

    그 대 위하여

    목 놓아 울던 청춘이 이 꽃 되어

    천년 푸른 하늘 아래

    소리없이 피었나니

     

    그날

    한 장 종이로 꾸겨진 나의 젊은 죽음은

    젊음으로 말미암은

    마땅히 받을 罰이었기에

     

    원통함이 설령 하늘만 하기로

    그 대 위하여선

    다시도 다시도 아까울 리 없는

    아아 나의 청춘의 이 피꽃

     

    선운사 동구 / 서정주

     

    선운사 고랑으로

    선운사 동백꽃을 보러 갔더니

    동백꽃은 아직 일러 피지 않았고

    먹걸릿집 여자의 육자백이 자락에

    작년것만 오히려 남았습니다.

    그것도 목이 쉬여 남았습니다.

    선운사에서 /최영미

    꽃이
    피는 건 힘들어도
    지는 건 잠깐이더군
    골고루 쳐다볼 틈 없이

    님 한번 생각할 틈 없이
    아주 잠깐이더군

    그대가 처음
    내 속에 피어날 때처럼
    잊는 것 또한 그렇게
    순간이면 좋겠네

    멀리서 웃는 그대여
    산 넘어 가는 그대여

    꽃이
    지는 건 쉬워도
    잊는 건 한참이더군
    영영 한참이더군.

     

    꽃처럼 살려고 / 이생진

      

    꽃피기 어려운 계절에 쉽게 피는 동백꽃이
    나보고 쉽게 살라 하네
    내가 쉽게 사는 길은
    쉽게 벌어서 쉽게 먹는 일
    어찌하여 동백은 저런 절벽에 뿌리 박고도
    쉽게 먹고 쉽게 웃는가
    저 웃음에 까닭이 있는 것은 아닌지
     

    '쉽게 살려고 시를 썼는데 시도 어렵고 살기도 어렵네
    동백은 무슨 재미로 저런 절벽에서 웃고 사는가
    시를 배우지 말고 동백을 배울 일인데’


    이런 산조(散調)를 써놓고
    이젠 죽음이나 쉬웠으면 한다

     

    용봉산 석불사에 올랐더니 동백이 피었습니다

    퇴근 후 올랐는데 해는 지고, 고요하여 풍경도 자는듯 합니다

    붉은 동백을 보면서

    관련된 시를 즐겨 보았습니다

     

    동백, 진달래, 홍매화, 산수유, 바람꽃이 한번에 다 피면 안되는데,,,,

     

     

    '' 카테고리의 다른 글

    4월 첫 아침을 열면서!  (0) 2014.04.01
    여운을 남기는 시를 읽으며  (0) 2014.03.31
    동백꽃 관련 시!  (0) 2014.03.30
    홍매화 -도종환-  (0) 2014.03.28
    저 벚꽃의 그리움으로-김영남-  (0) 2014.03.27
    진달래-이해인-  (0) 2014.03.26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