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여운을 남기는 시를 읽으며
    2014. 3. 31. 07:09

                               멀리서만

     

                             이정하


    찾아 나서지 않기로 했다.
    가기로 하면 가지 못할 일도 아니나
    그냥 두고 보기로 했다.


    그리움 안고 지내기로 했다.
    들려오는 말에 의하면 그대가 많이 변했다니
    세월 따라 변하는 건 탓할 건 못되지만


    예전의 그대가 아닌 그 낭패를
    감당할 자신이 없기에
    멀리서 멀리서만 그대 이름을 부르기로 했다.

     

     

    너를 기다리는 동안

                                황지우

     

    기다려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
    세상에 기다리는 일처럼 가슴 애리는 일이 있을까...
    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
    내가 미리 와 있는 이 곳에서,
    문을 열고 들어오는 모든 사람이 너였다가,
    너였다가...
    너일 것 이었다가...
    다시 문이 닫힌다.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도 가고 있다.
    남들이 열고 들어오는 문을 통해
    내 가슴에 쿵쿵 거리는 모든 발자국 따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는 너에게 가고있다.

                                 낮은곳으로

     

        이정하

     

    낮은 곳에 있고 싶었다.
    낮은 곳이라면 지상의
    그 어디라도 좋다.
    찰랑찰랑 물처럼 고여들 네 사랑을
    온몸으로 받아들일 수만 있다면.
    한 방울도 헛되이
    새어나가지 않게 할 수만 있다면.

    그래, 내가
    낮은 곳에 있겠다는 건
    너를 위해 나를
    온전히 비우겠다는 뜻이다.
    나의 존재마저 너에게
    흠뻑 주고 싶다는 뜻이다.
    잠겨 죽어도 좋으니
    너는
    물처럼 내게 밀려오라.

     

     

     
    행복한 아침입니다

    한 주를 의미있게 여시기 바랍니다

    比(견줄 비)바는  匕 (비수 비)자의 조합입니다

    칼을 물고 등을 대고 서 있는 형상이 비교할 비자 입니다

     

    우리 모두는 말합니다

    나는 비교의 대상이 아니라고,,,,

    하지만 눈을 뜨면 마음 속에서 슬며시 올라옵니다

     

    오늘 아침을 열면서

    하루만은 비교없이 자존감 있게 살아보려 다짐합니다

     

    여러분!

     

    좋은 날 되소서!!!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픈 봄 저녁  (2) 2014.04.01
    4월 첫 아침을 열면서!  (0) 2014.04.01
    여운을 남기는 시를 읽으며  (0) 2014.03.31
    동백꽃 관련 시!  (0) 2014.03.30
    홍매화 -도종환-  (0) 2014.03.28
    저 벚꽃의 그리움으로-김영남-  (0) 2014.03.27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