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초여름 숲처럼 / 문정희
    2024. 6. 13. 22:42

    초여름 숲처럼 / 문정희 

    나무와 나무 사이엔

    푸른 하늘이 흐르고 있듯이

    그대와 나 사이엔

    무엇이 흐르고 있을까

    신전의 두 기둥처럼 마주보고 서서

    영원히 하나가 될 수 없다면

    쓸쓸히 회량을 만들수 밖에 없다면

    오늘 저 초여름 숲처럼

    그대를 향해 나는

    푸른 숨결을 내뿜을 수 밖에 없다

    너무 가까이 다가서서

    서로를 쑤실 가시도 없이

    너무 멀어 그 사이로

    차가운 바람길을 만드는 일도 없이

    나무와 나무 사이를 흐르는 푸른 하늘처럼

    그대와 나 사이

    저 초여름 숲처럼

    푸른강 하나 흐르게 하고

    기대려 하지 말고 추워하지 말고

    서로를 그윽히 바라볼 수 밖에 없다

     

     

    좋은 관계는 그냥 둔다고 꽃이 되지 않는다

    정성껏 가꾸어야만  비로소 꽃이 된다

    손뿐만 아니라 우리의 머리, 가슴,두잘에도

    따듯한 배려의 꽃이 피기를 기원한다

    --받은글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미꽃을 건네는 법 / 양광모  (27) 2024.06.19
    소라 / 조병화  (25) 2024.06.16
    봄 / 이성부  (28) 2024.06.09
    태안 신두리 사구 여행  (27) 2024.06.07
    촛불의 기도/이해인  (44) 2024.06.02

    댓글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