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사랑은 하는 것이 아니라 빠지는 것이다
    2013. 10. 24. 21:22

    내일부터 무척 추워진답니다

    가을도 얼마남지 않은듯 합니다

    가을에 생각나는 시를 올려 봅니다

     
    죽도록 사랑해서(김승희)

    죽도록 사랑해서
    죽도록 사랑해서
    정말로 죽어버렸다는 이야기는
    이제 듣기가 싫다

    죽도록 사랑해서
    가을 나뭇가지에 매달려 익고 있는
    붉은 감이 되었다는 이야기며
    옥상 정원에서 까맣게 여물고 있는
    분꽃 씨앗이 되었다는 이야기며
    한계령 천길 낭떠러지 아래 서서
    머나먼 하늘까지 불지르고 있는
    타오르는 단풍나무가 되었다는
    그런 이야기로
    이제 가을은 남고 싶다

    죽도록 사랑해서
    죽도록 사랑해서
    핏방울 하나하나까지 남김없이
    셀 수 있을 것만 같은
    이 투명한 가을햇살 아래 앉아

    사랑의 창세기를 다시 쓰고 싶다
    또다시 사랑의 빅뱅으로 돌아가고만 싶다

     익어가는 가을(이해인)

    꽃이 진 자리마다
    열매가 익어가네

    시간이 흐를수록
    우리도 익어가네

    익어가는 날들은
    행복하여라

    말이 필요없는
    고요한 기도

    가을엔
    너도 나도
    익어서
    사랑이 되네

     가을날 (손동연)

    코스모스가
    빨간 양산을 편 채
    들길을 걸어가고 있었다

    ㅡ얘
    심심하지?
    들길이
    빨간 양산을 받으며
    함께 걸어가 주고 있었다

     가을 편지(유안진)

    들꽃이 핀다
    나 자신의 자유와
    나 자신의 절대로서
    사랑하다가 죽고 싶다고
    풀벌레도 외친다
    내일 아침 된서리에 무너질 꽃처럼
    이 밤에 울고 죽을 버러지처럼
    거치른 들녘에다
    깊은 밤 어둠에다
    혈서를 쓰고 싶다.

    가을에(오세영)

    너와 나
    가까이 있는 까닭에
    우리는 봄이라 한다
    서로 마주하며 바라보는 눈빛
    꽃과 꽃이 그러하듯....

    너와나
    함께 있는 까닭에
    우리는 여름이라 한다
    부벼대는 살과 살 그리고 입술
    무성한 잎들이 그러하듯...

    아, 그러나 시방 우리는
    각각 홀로 있다
    홀로 있다는 것은
    멀리서 혼자 바라만 본다는 것

    허공을 지키는 빈 가지처럼
    가을은
    멀리 있는 것이 아름다운
    계절이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과 나!  (0) 2013.10.26
    행복한 저녁!!  (0) 2013.10.25
    사랑은 하는 것이 아니라 빠지는 것이다  (0) 2013.10.24
    아파트에서 즐기는 일출!  (0) 2013.10.19
    가난한 사랑의 노래(신경림)  (2) 2013.10.17
    행복한 아침을 열며  (6) 2013.10.16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