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뼈아픈 후회 / 황지우
    2017.02.13 22:11

    슬프다

    내가 사랑했던 자리마다

    모두 폐허다

    완전히 망가지면서
    완전히 망가뜨려놓고 가는 것 ; 그 징표 없이는
    진실로 사랑했다 말할 수 없는 건지
    나에게 왔던 사람들,
    어딘가 몇 군데는 부서진 채
    모두 떠났다

    내 가슴속엔 언제나 부우옇게 이동하는 사막 신전 ;
    바람의 기둥이 세운 내실에까지 모래가 몰려와 있고
    뿌리째 굴러가고 있는 갈퀴나무, 그리고
    말라가는 죽은 짐승 귀에 모래 서걱거린다

    어떤 연애로도 어떤 광기로도
    이 무시무시한 곳에까지 함께 들어오지는
    못했다, 내 꿈틀거리는 사막이,
    끝내 자아를 버리지 못하는 그 고열의
    神像이 벌겋게 달아올라 신음했으므로
    내 사랑의 자리는 모두 폐허가 되어 있다

    아무도 사랑해본 적이 없다는 거 ;
    언제 다시 올지 모를 이 세상을 지나가면서
    내 뼈아픈 후회는 바로 그거다
    그 누구를 위해 그 누구를
    한번도 사랑하지 않았다는 거

    젊은 시절, 내가 自請한 고난도
    그 누구를 위한 헌신을 아녔다
    나를 위한 헌신, 한낱 도덕이 시킨 경쟁심
    그것도 파워랄까, 그것마저 없는 자들에겐
    희생은 또 얼마나 화려한 것이었겠는가

    그러므로 나는 아무도 사랑하지 않았다
    그 누구고 걸어 들어온 적 없는 나의 폐허
    다만 죽은 짐승 귀에 모래의 말을 넣어주는 바람이
    떠돌다 지나갈 뿐
    나는 이제 아무도 기다리지 않는다
    그 누구도 나를 믿지 않으며 기대하지 않는다

    ㅡ 황지우의 "뼈아픈 후회 중에서

     

     

     

    세상은 공평하지는 않다

    이것은 살아오면서 안다

     

    더 열심히 살아가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 구조적인 문제는 아마도,

    인간이 지구별에 있는 동안은

    해결이 안될 것이다

     

    많은 이들이 이것을 고민하고

    해결하고자 했지만

    더욱 더 복잡해지고 있다

     

    그렇다고 원시로 갈수도 없고,,,

     

    그것의 원인은 가치와 현실의 차이일 뿐이다

     

    오늘은,

    불평등에 도전하지 않는 사람들은,

    아무런 성공을 떠나 기회가 없다는 것이다

     

    모두

    포기하지는 말기를,,,,

     

    진리를 확인해봅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풍경달다 - 정호승  (0) 2017.02.22
    그날 / 곽효환  (0) 2017.02.18
    뼈아픈 후회 / 황지우  (0) 2017.02.13
    용기 / 요한 괴테  (2) 2017.02.11
    그대는 나의 전부입니다 / 파블로 네루다  (0) 2017.02.10
    겨울 오서산!  (0) 2017.02.06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