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소망의 시3 =서정윤
    2014. 1. 23. 15:00

    소망의 시 3


    가끔은 슬픈 얼굴이라도
    좋다, 맑은 하늘 아래라면
    어쩌다가 눈물이 굴러떨어질지라도
    가슴의 따스함만으로도
    전해질 수 있다 진실은

    늘 웃음을 보이며
    웃음보다 더 큰 슬픔이
    내 속에 자랄지라도
    <웃음>만을 보이며 그대를 대하자

    하늘도 나의 것이 아니고
    강물조차 저 혼자 흘러가고 있지만
    나는 나의 동그라미를 그리며
    내 삶의 전부를
    한 개 점으로 나타내야지

    지나가는 바람에도 손잡을 수 있는
    영혼의 진실을 지니고
    이제는 그대를 맞을
    준비를 하자

    슬픔은 언제나
    나를 보고 웃고 있다
    고개를 돌리고 태연히
    잊어버릴 수만 있다면
    연이어 울리는 외로움의 소리
    하늘 가득한 노을이
    그 여름의 마지막을 알리고
    내 의식의 허전함 위에
    흐르는 노을의 뒷모습으로
    모든 가진 것들이
    자신의 목소리로 고개를 든다

    보이는 것을 가짐으로
    보이지 않는 것꺼지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면
    나뭇가지 끝에 머무를 수 없는 바람처럼
    이제는
    가지지 않음으로
    내 속에 영원히 지킬 수 있다

     

    오늘은 바다가 보고 싶습니다

    음, 저 안에 차가운 공기가 그립습니다

    답답한 삶의 그림을 그려보지만,,,,

     

    언제나 소망으로 살아가지요

    산으로, 강으로 나를 버리러 다닙니다

    그러나 미약해서

    바람도 아닌것에 흔들리고,,,

     

    오늘은

    저에게 묻고 싶습니다

     

    아주 예전에 아내가 보낸 시집을 봅니다

     

     

    나 얼마나 이루었는지요?

     

    사랑한 죄,

    사랑받은 짐,

    사랑을 이루려는 노력,

    자다도 묻지요, 사랑해!!!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소망-서정윤  (1) 2014.01.26
    雅歌(아가)-신달자  (2) 2014.01.23
    소망의 시3 =서정윤  (1) 2014.01.23
    소망의 시 2-서정윤  (2) 2014.01.23
    어떤 흐린 가을비 - 류근 시인  (1) 2014.01.20
    낙화 -이형기 시인  (0) 2014.01.20

    댓글 1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