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월의 시
    2017.02.01 06:17

    2월 / 오세영

     

    '벌써'라는 말이
    2월처럼 잘 어울리는 달은
    아마 없을 것이다

    새해 맞이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월...

    지나치지 말고 오늘은
    뜰의 매화 가지를 살펴보아라.

    항상 비어 있던 그 자리에
    어느덧 벙글고 있는
    꽃...

    세계는 부르는 이름 앞에서만
    존재를 드러내 밝힌다

    외출을 하려다 말고 돌아와
    문득
    털 외투를 벗는 2월은..

    현상이 결코 본질일 수 없음을
    보여주는 달

    '벌써'라는 말이
    2월만큼 잘 어울리는 달은
    아마 없을 것이다.

     

    내가 너를 향해 흔들리는 순간 / 이외수
      
    인간은 누구나 소유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어떤 대상을 완전무결한
    자기 소유로 삼는 방법을 알고 있는
    사람은 극히 드물지요

    아예 그것을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까지 있을 정도입니다

    이 세상에 영원한 내 꺼는 없어, 라는
    말을 대부분이 진리처럼
    받아들이면서 살고 있으니까요

    그러나 오늘 제가 어떤 대상이든지
    영원한 내 꺼로 만드는
    비결을 가르쳐드리겠습니다

    그 대상이 그대가 존재하는 현실
    속에 함께 존재한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진심으로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보세요

    진심으로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는 순간 그 대상은
    영원한 내 꺼로 등재됩니다

    비록 그것이 언젠가는 사라져버린다
    하더라도 이미 그것은 그대의
    영혼 속에 함유되어 있습니다

    다시 새로운 한 날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많은 것들을 소유하는 삶보다
    많은 것들에 함유되는
    삶이 되시기를 빌겠습니다

     

    벌써 2월 입니다

     

    행복하고, 건강한 새 달을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억!  (0) 2017.02.04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류시화  (0) 2017.02.03
    2월의 시  (0) 2017.02.01
    그믐날 해넘이와 일출,,,!  (0) 2017.01.28
    눈 내린 여하정과 홍주성!  (0) 2017.01.27
    산행(山行)의 꿈 / 신석종  (0) 2017.01.25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