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그믐날 해넘이와 일출,,,!
    2017. 1. 28. 11:25

    그믐날 해넘이를 하고, 새해 아침 붉은 태양을 안아 봅니다.

     

     

    새해 새 아침 / 이해인

    새해의 시작도
    새 하루부터 시작됩니다

    시작을 잘 해야만
    빛나게 될 삶을 위해
    겸손히 두 손 모으고
    기도하는 아침이여

    어서
    희망의 문을 열고
    들어오십시오

    사철 내내 변치 않는
    소나무빛 옷을 입고
    기다리면서 기다리면서
    우리를 키워온 희망

    힘들어도 웃으라고
    잊을 것은 깨끗이 잊어버리고
    어서 앞으로 나아가라고
    희망은 자꾸만 우리를 재촉하네요

    어서
    기쁨의 문을 열고
    들어오십시오

    오늘은 배추밭에 앉아
    차곡차곡 시간을 포개는 기쁨
    흙냄새 가득한
    싱싱한 목소리로
    우리를 부르네요

    땅에 충실해야 기쁨이 온다고
    기쁨으로 만들 숨은 싹을 찾아서
    잘 키워야만 좋은 열매 맺는다고
    조용조용 일러주네요

    어서
    사랑의 문을 열고
    들어오십시오

    언제나
    하얀 소금밭에 엎드려
    가끔은 울면서
    불을 쪼이는 사랑

    사랑에 대해
    말만 무성했던 날들이 부끄러워
    울고 싶은 우리에게
    소금들이 통통 튀며 말하네요

    사랑이란 이름으로
    여기저기 팽개쳐진 상처들을
    하얀 붕대로 싸매주라고

    새롭게 주어진 시간
    만나는 사람들을
    한결같은 따뜻함으로 대하면
    그것이 사랑의 시작이라고
    눈부신 소금꽃이 말을 하네요

    시작을 잘 해야만
    빛나게 될 삶을 위해
    설레이는 첫 감사로 문을 여는 아침
    천년의 기다림이 비로소 시작되는
    하늘빛 은총의 아침
    서로가 복을 빌어주는 동안에도
    이미 새 사람으로 거듭나는
    새해 새 아침이여.

     

     

     

     

     

    새해에는 떠오르는 붉은 태양의

    힘찬 기운을 받으셔서

    희망찬 한 해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류시화  (0) 2017.02.03
    2월의 시  (0) 2017.02.01
    그믐날 해넘이와 일출,,,!  (0) 2017.01.28
    눈 내린 여하정과 홍주성!  (0) 2017.01.27
    산행(山行)의 꿈 / 신석종  (0) 2017.01.25
    눈 내린 이응노화백 생가지를 거닐다  (0) 2017.01.25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