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대청봉에서 쉼표를 찍다
    2017.07.29 21:49

    0, 산행 일시 : 7월 13일 -14일

    0, 인원 : 2명

    0, 산행경로 : 오색 - 대청봉 - 희운각 대피소 1박- 천불동계곡 -설악동

    0, 공룡능선을 거쳐서 오세암- 백담사를 계획했으나 늦잠으로 포기  ㅠㅠ

     

     

    새벽에 시작하여 오색에서 오르니 땀이 흥건하다

    먹을 것을 비롯한 욕망은 나를 무겁게 한다

    쉼터에서 노송을 바라보며 목을 축인다

     

     

     

    비가 내려서 설악폭포의 물소리가 우렁차다

    세수도 하고,,, 쉬고,,,

    힘든 계단길을 오른다

     

     

    설악산 / 오세은 작사, 작곡, 한영애 노래

     

    대관령 넘으니 동해 바다 보인다
    짠냄새 맡으며 바닷가를 달린다
    저기 구름속에 아 대청봉이다
    나무 바위 오 하늘
    나는 좋아 설악산이 너무 좋아
    아 나를 안아주려마

    한계령 밑에는 오색약수가 있지
    백담사 지나면 구름 위를 걷는다
    저기 눈속에 아 대청봉이다
    구름 바람 오 하늘
    나는좋아 설악산이 너무좋아

     

    멀리 울산바위도 보이고,,,

     

     

    여름 설악은 언제나 어렵다

    정말 힘들었다

    한산한 대청에서 눈을 호강시키고 쉼표를 찍는다

    박무가 끼었지만 동해가 조망되는 날이다

    중청대피소와 중청봉,,,

    1년만에 만나는 설악바람꽃도 만개했다

    반갑고,,,, 아름답다

     

     

     

    대피소에서 점심을 한다

    식수가 없다 ㅠㅠㅠ

    입산 시 소지하지 않으면 곤란할 수 있다

    희운각은 식수를 판매하니 참고 하시라

    대청봉 능선을 바라보고 희운각으로 갑니다

     

    계단 아래 펼쳐진 공룡능선과 멀리 마등령,,,,

     

     

     

     

    야생화도 구경하면서 천천히 계단을 내려갑니다

     

     

     

     

     

     

     

    신선대!

     

    공룡능선,,,,1275봉이 멋져보입니다

     

     

     

     

     

     

    대피소 도착!

    체크인 하고 잠시 휴식!

    저녁은 오리훈제를 이용한 김치찌게와 햇반, 누룽지로 합니다

     

     

    대피소에서 피곤했는지 너무 푹 잤습니다

    시간이 늦어서 아침을 누룽지로 해결하고 천불동으로 하산합니다

    헬기장에 올라서 계곡을 바라봅니다

    예전에 이곳에서 바라보던 은하수가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되는 추억입니다

     

    공룡은 다음으로,,,,

    세상에서 복합한 소식도 보내오고,,,

    천불동으로,,,

     

     

     

     

     

     

     

    옥처럼 맑은 물이 흐릅니다

     

     

    천당폭포!

     

     

     

    양폭!

     

    양폭대피소!

     

     

     

     

     

     

     

    \

     

     

     

     

     

     

     

     

     

     

     

     

     

     

     

     

     

     

     

    물소리, 바람소리, 새소리 들으며 게곡을 걸었습니다

    당초의 계획대로는 못했지만 충분하게 행복했습니다

     

     

     

    깊고 깊은 설악의 품안 입니다

     

     

     

     

     

     

    비선대가 가까와진 모양입니다

    장군봉이 보입니다

     

    비선대 다리를 건너서 설악동으로 향합니다

    신흥사 일주문늘 나섭니다

    다시 오리라는 약속을 두고 갑니다

    문명의 이기는 가끔 큰 즐거움을 줍니다 ㅎㅎㅎ

    직접 감자를 갈아서 해주신 감자전!

    어머니가 젊은 시절 직접하시던 두부를 먹은지도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이날 숫물냄새 가득한 손주부를 맛보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주인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리고 나왔습니다

    다음부터 이쪽에 가면 꼭 들려야할  집이 생겼습니다

    막국수 한그릇으로 마무리하고, 양양간 고속도로를 타고 속세로 돌아왔습니다

    이날부터 쉽지 않은 일들이 많았습니다

     

    사람들은 묻곤 한다

     

    왜 살지?

     

    이런 모습으로 하루 하루를 견뎌왔는지 모른다

     

    인생이여, 고맙습니다

     

     

    불편한 지식이 우리를 성장시킨다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