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겨울에도 파아란 색이 그립다!
    2016. 1. 15. 20:53

     

    섬 / 정현종

     

    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 정현종                    

     

    나는 가끔 후회한다

    그때 그 일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그때 그 사람이

    그때 그 물건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더 열심히 파고들고

    더 열심히 말을 걸고

    더 열심히 귀 기울이고

    더 열심히 사랑할 걸……


    반벙어리처럼

    귀머거리처럼

    보내지는 않았는가

    우두커니처럼……

    더 열심히 그 순간을

    사랑할 것을……


    모든 순간이 다아

    꽃봉오리인 것을,

    내 열심에 따라 피어날

    꽃봉오리인 것을!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 정현종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떨어져도 튀는 공이 되어


    살아봐야지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탄력의 나라의

    왕자처럼


    가볍게 떠올라야지

    곧 움직일 준비 되어 있는 꼴

    둥근 공이 되어


    옳지 최선의 꼴

    지금의 네 모습처럼

    떨어져도 튀어오르는 공

    쓰러지는 법이 없는 공이 되어.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나 /정현종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날 때가 있다

    앉아 있거나

    차를 마시거나

    잡담으로 시간에 이스트를 넣거나

    그 어떤 때거나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날 때가 있다

    그게 저 혼자 피는 풍경인지

    내가 그리는 풍경인지

    그건 잘 모르겠지만

    사람이 풍경일 때처럼

    행복한 때는 없다

     

     

     

    흰 종이의 숨결 /정현종                           

     

    흔히 한 장의 백지가

    그 위에 쓰여지는 말보다

    더 깊고,

    그 가장자리는

    허공에 닿아 있으므로 가없는

    무슨 소리를 울려 보내고 있는 때가 많다.

    거기 쓰는 말이

    그 흰 종이의 숨결을 손상하지 않는다면, 상품이고

    허공의 숨결로 숨을 쉰다면, 명품이다.

     

     

    가끔 용봉산에 내려보던 풍경을 찿아 보았습니다

    눈 내린 넓은 초지가 있는 곳에서

    겨울을 바라봅니다

     

    한겨울에도 푸른 생명력은

    우리들이 가는 길을 제시하는듯 합니다

     

    제 방을 찿아주신 많은 분들,

    오늘도,

    따뜻하고, 건강한 마음으로 보내시길 소망합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꽃!  (3) 2016.01.24
    나에게 질문하는 시간!  (0) 2016.01.17
    겨울에도 파아란 색이 그립다!  (0) 2016.01.15
    등 뒤의 사랑 / 오인태  (0) 2016.01.13
    성에꽃 / 최두석  (2) 2016.01.12
    길 떠나는 이를 위하여/ 오인태  (0) 2016.01.10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