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16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6.01.04 10:30

    날마다 새롭게/ 김형영

     

    나무들의 대성당에서

    아침마다 새들은 노래한다.

    밤새 내려온 이슬방울은

    하늘의 눈망울을 깜박거리고,

    바람은 마냥 흔들 불어

    아침을 연다.

     

    그래, 오늘은 또 이렇게

    하루를 시작하는 거다.

    맑은 공기로 가슴 부풀려

    세상을 떠도는 거다.

    어젯밤 꾼 꿈을 찾아보는 거다.

     

    콧노래를 부르며

    콧노래와 함께

    콧노래에 맞춰

    나는 다시 나를 찾아

    내 노래를 부르는 거다.

     

    대성당의 나무들처럼

    거기 깃들어 사는 새들처럼

    나도 거기 깃들어

    날마다 한결같이

    날마다 새롭게 나를 사는 거다.  

     

    수평선 123 / 김형영

     

    수평선 1

     

    하늘과 바다가 내통(內通)하더니

    넘을 수 없는 선을 넘었구나

     

    나 이제 어디서 널 그리워하지


     

    수평선 2

     

    땅끝 마을에 와서

    수평선 바라보는 날이여

    무수한 배는

    넘을 수 없는 선을

    넘어오고 넘어가는데

     

    내 그리움 하나

    실어 나르지 못하고

    어느덧 깊어 버린

    오늘 또 하루

     

     

    수평선 3

     

    얼마나 아득하기에

    천 번 만 번

    처음인 양 밀려왔다 밀려가는가

    아무리 꿈꾸어도 가 닿지 못하는

    너와 나 사이

    둥근 금줄이여

     

    어느 하루 편한 날 없었다

    빛이 끝나고

    어둠이 시작되는 그곳을

    바라보고 바라보고 바라보아도

    가 닿을 수 없는 거리여

    하늘의 천둥 번개도

    바다의 해일도 지우지 못하는

    내 마음 수평선이여.


     

    김형영 시인(1945. 1. 6. - )

    1945년 1월 6일 전북 부안 출생. 1969년 서라벌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샘터사에 재직했다.

     

    따뜻한 봄날 /김형영

    어머니, 꽃구경 가요
    제 등에 업히어 꽃구경 가요

    세상이 온통 꽃 핀 봄날
    어머니 좋아라고
    아들 등에 업혔네

    마을을 지나고
    들을 지나고
    산자락에 휘감겨
    숲길이 짙어지자
    아이구머니나
    어머니는 그만 말을 잃었네
    봄구경 꽃구경 눈감아 버리더니
    한 움큼 한 움큼 솔잎을 따서
    가는 길바닥에 뿌리며 가네

    어머니 지금 뭐 하시나요
    꽃구경은 안 하시고 뭐 하시나요
    솔잎을 뿌려서 뭐 하시나요

    아들아, 아들아, 내 아들아
    너 혼자 돌아갈 길 걱정이구나
    산 길 잃고 헤맬까 걱정이구나

     

     

    참으로 좋은 것은

    밖에 있지 않내

    세상에서 제일 어둔 곳

    내 마음에 있네

     

    【 다른 하늘이 열릴 때 / 김형영 중에서 】

     

    따뜻한 봄날은 홍성 출신의 장사익 선생님이 꽃구경이란 멋진 곡으로 부르셨습니다

    새롭게 오는 봄에는,

    시인의 의미와의 다르지만,  더 늦기 전에 어머니 모시고 꽃구경 가렵니다

    김밥도 싸고, 삽겹도 굽고, 밭에서 키운 상추도 씻어서 가지고,,,,

    아들, 며느리, 손주,,, 데리고

    정말 더 늦기 전에 꽃구경 가렵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구나 한 번쯤 꿈꾸는 사랑 / 이채  (0) 2016.01.08
    사랑의 노래 / 박재삼  (0) 2016.01.06
    2016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2016.01.04
    2015년을 보냅니다!!  (5) 2016.01.02
    서해안 해넘이 명소!!  (2) 2015.12.31
    홍주성 여하정의 설경!  (6) 2015.12.29

    댓글 1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