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울산바위
    2012. 3. 12. 14:32
    강원도 보험연수원 간 길에 올랐던 울산바위,,,,,
    수학여행에 다녔던 비f룡폭포를 거쳐 비선대, 금강굴을 다녀왔습니다
    아무 생각없이 놀았던 수학여행(고), 그리고 잠깐씩 왔던 여정이지만
    불혹의 나이를 지나 이제는 발밑 땅과 앞사람의 엉덩이만 보고 오르는 산이 아니라,,,,
    산도 나무도 바라보는 여유가 있습니다
    혼자서 새벽에 울산바위에 제일 먼저 올라 보았습니다
    울산바위에 조경미를 더해주는 명품 소나무? 

     

     

     

     

     

     

     

     

     

     

     

     

     

     

     


    언제 보아도 가슴 벅 찬 감동입니다
    철재 계단은 조심!!!!  미끄럼

    옛날에는 슬리퍼 신고 올랐는데,,,  헉헉

     

     

     


    웅장합니다
    올라보면 진부령 길이 아련히 펼쳐져서 더욱 아름답습니다
    대청봉도 ,,,,

    지나는 길에 흔들바위도 밀어 봅니다

     

     


    누구나 피해갈 수 없는 길!!
    고승은 영원에서 얼마나 자유로울까?
    아님 아직도 생전의 화두를 붙잡고 좌선 중일까?
    객이 지나는 늦가을 숲에 술이나 한자 권하고 싶건만,,,,
    불리불기(不離不棄)--- 헤어지지 않고 포기하지 않는다  나에 오늘의 물음을 던집니다

     

     

     


    비룡폭포  !!!
    20년이 지났겄만 시설은 여전하네요,,,
    시끄럽던 청춘은 다 어디를 가고, 5월의 신록처럼 빛나던 꿈은 다 이루었는지 궁금합니다


     


    아슬합니다
    인생길이 힘들고 어려워도, 고난에 처해도 저 소나무 바라보며 용기를 가져보자
    고독한 작가 고흐는 생활고와 외로움 속에서도 꿈을 잃지 안했습니다
    그리고 별을 사랑했습니다
    그는 이런 말을 했습니다
    인생은 별까지 걸어가는 여정이라고,,,,

     

     


    고즈넉한 가을 산길!
    비룡폭포에서 내려오는 숲길이 아름답습니다
    시라도 한 수 ?

     

     


    산악인의 로망 적벽
    신선이 하늘로 날아 올랐다는 비선대,,,
    가을 햇볕이 힌 돌에 평화를 주고,,,,  고양이처럼 나른한 평화를 주는 한 폭의 그림입니다


     


    80년의 봄으로 돌아간 하루였습니다
    혼자 뚜벅 뚜벅 걸으면서 난 그때의 소망에서 얼마나 벗어나 있을까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청운만리(靑雲萬里)의 꿈은 가장으로, 아버지로 남편으로 바뀌었고, 검디감던 머리는 희고, 빠지고,,,
    하지만 작은 것에도 행복할 수 있는 사람으로 변했다는 것이 감사할 일입니다
    오늘도 건강 주신 신에게 감사합니다

    온천에 들러 다리 풀고 홍성으로 먼 길을 떠납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덕사-덕숭산  (0) 2012.03.12
    천왕봉(늦가을)  (0) 2012.03.12
    조만팀 선운산  (0) 2012.03.12
    지리산  (0) 2012.03.12
    울산바위  (0) 2012.03.12
    설악산-마음의 고향  (4) 2012.03.12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