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서북능선
    2012.03.14 14:28
    2010년 5월21일(초파일) 설악산 서북능선을 다녀 왔습니다
    새벽 4시에 출발, 한계령에 6시반에 도착해서 준비하고, 출발,,,,

    주차장에는 벌써부터 차를 주차할 곳이 없네요
    부지런한 사람들이 엄청 만습니다

    양희은의 한계령을 흥얼거리며

    저 산은 내게 오지 마라 하고,,,,




     


    입구에서 인사합니다
    모양이 특이합니다

    이후로 2시간은 오르막에 계단에 땀 납니다

     


    아직도 춥습니다

    겨울과 봄이 교차하는 곳, 지상에선 모내기가  한창인데,,,

     


    양지바른 곳에 진달래가 피었습니다

     


    귀떼기청봉 삼거리에서 웅장하게 뻗어 올라간 능선!!!!
    설악산은 전체 산이 하나의 바위로 된 것처럼 보입니다

     

     


    아직 여기는 봄이 오는 중!

     


    귀떼기청봉 뒷쪽도 봄이 오는 중

     

     


    오늘의 주인공 부부입니다
    한분은 참 신사임당처럼 보입니다만 남자는 산적 비스무리 합니다
    그래도 잘 삽니다

     


     

     


    골이 넘 깊습니다
    오르막 내리막에 힘이 듭니다

     

     

     

     


    장엄한 설악!!!!!!!!!!!!
    이분도 어려우신가 봅니다   잠을 못자고 운전하고 오시느라ㅋㅋㅋㅋㅋㅋ

     

     

     

     


    멀리 한계령이 보입니다

     

     


     

     


    겨울에 등산 시 보았던 나무
    지금은 사람이 나무 밑으로 다니지만 겨울에는 눈이 쌓여서 옆으로 다닙니다

    꼭 허니문 트렉 같죠?

     

     


    멀리 공룡능선도 보입니다
    박무로 촬영이 잘 안됩니다

     


    아!!! 호연지기를 심호흡 하시나 봅니다

     

     


    대청 가는 길이 보입니다

    힘을 내자고요,, 여기도 무지 힘듭니다

     


    중청대피소 도착

    후다닥 콜라와 물을 사서  꿀걱 했습니다
    주변을 보니 봉정암서 불공드린 어르신들이 계시네요  고무신 신고,,,,
    에고 창피해라

    나도 저 연세에 이곳에 오를 수 있을까???

    언제나 중청에서 바라보는 대청은 웅장합니다
    동해바다에서 사철 불어오는 바람과 소식을 전해듣고도 말이 없습니다
    자신의 모습만 동해바다에 비추이곤 하죠????

    저녁 오징어 잡이 배에  초롱의 사연을 묻었는지,,,,

     


    인증샷!

     


     


    오색으로 하산했습니다

    온천에서 지친 다리를 풀고, 인제 시남에서 두부로 허기를 채우고 집으로 돌아 왔습니다
    오늘 잘 벼텨 준 아내에게 감사드립니다

    ============================

    오늘은 나, 내일은 너 
    정호승

    사막에서는
    흐르는 강물처럼 살지 말고
    어딘가에 고여 있는
    작은 우물처럼 살아야 한다고
    누군가에게 마음을 빼앗겨야
    사막을 움직일 수 있다고
    사랑하면 더 많은 별이 보인다고
    살아가노라면 그래도
    착한 끝은 있다고
    러시아제 낡은 지프차를 타고
    고비사막의 길 없는 길을 달릴 때
    먼 지평선 너머로
    지는 해를 등에 지고
    홀로 걸어가던
    어린 낙타 한마리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덕유산  (0) 2012.03.14
    중청에서 하룻밤  (0) 2012.03.14
    서북능선  (0) 2012.03.14
    지리산 무박(첫번째)  (0) 2012.03.14
    한라산(눈 오는 새벽)  (0) 2012.03.12
    수덕사-덕숭산  (0) 2012.03.12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