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눈꽃 산행, 덕유산 여행!
    2016.03.05 10:30

    봄이 오는 길목에서 /이해인

     

    하얀 눈 밑에서도 푸른 보리가 자라듯
    삶의 온갖 아픔 속에서도
    내 마음엔 조금씩
    푸른 보리가 자라고 있었구나

    꽃을 피우고 싶어
    온몸이 가려운 매화 가지에도
    아침부터 우리집 뜰 안을 서성이는
    까치의 가벼운 발걸음과 긴 꼬리에도
    봄이 움직이고 있구나

    아직 전설이 녹지 않은
    내 마음의 바위 틈에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며
    일어서는 봄과 함께
    내가 일어서는 봄 아침

    내가 사는 세상과
    내가 보는 사람들이
    모두 새롭고 소중하여
    고마움의  꽃망울이 터지는 봄
    봄은 겨울에도 숨어서
    나를 키우고 있었구나

    당신과 가는 길 /도종환

    별빛이 쓸고 가는 먼 길을 걸어 당신께 갑니다.
    모든 것을 다 거두어간 벌판이 되어
    길의 끝에서 몇 번이고 빈 몸으로 넘어질 때
    풀뿌리 하나로 내 안을 뚫고 오는
    당신께 가는 길은 얼마나 좋습니까
    이 땅의 일로 가슴을 아파할 때
    별빛으로 또렷이 내 위에 떠서 눈을 깜빡이는
    당신과 가는 길은 얼마나 좋습니까
    동짓달 개울물 소리가 또랑또랑
    살얼음 녹이며 들려오고
    구름 사이로 당신은 보입니다.
    바람도 없이 구름은 흐르고
    떠나간 것들 다시 오지 않아도
    내 가는 길 앞에 이렇게 당신은 있지 않습니까
    당신과 가는 길은 얼마나 좋습니까

    눈꽃  / 도종환

    잔가지 솜털 하나까지 파르르 떨며
    눈꽃을 피워들고 서 있는 달밤의 숲은
    그대로가 은빛 빛나는 암유의 궁전입니다
    보름 지나면서 달의 몸 한쪽이
    녹아 없어진 이유를 알겠습니다

    몸을 납처럼 녹여 이 숲에 부어버린 것입니다
    달빛에 찍어낸 듯 나무들이 반짝이며 서 있습니다
    나무들은 저마다 한 개씩의 공안입니다
    다보여래가 증명하는 화려한 은유의 몸짓입니다

    체온이 가장 낮은 곳까지 내려갔을 때
    거기서 가장 아름다운 광채가 뿜어져 나오고
    깊고 외롭고 처절한 시간 속에서
    고요하게 빛나는 적멸의 언어를 만나는 것입니다

    생의 가장 헐벗은 시간을 견디는 자에게 내린
    혹독한 시련을 찬란한 의상으로
    바꾸어 입을 줄 아는 게 나무말고 또 있으니
    돌아가 찾아보라고 말합니다

    돌아가는 동안 부디 침묵하고
    돌아가 알게 되어도 겨울나무들의
    소리 없는 배경으로 있어 달라고

    꽃잎 / 도종환

    처음부터 끝까지 외로운 게
    인생이라고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지금 내가 외로워서가 아니다.
    피었다 저 혼자 지는 오늘 흙에 누운
    저 꽃잎 때문도 아니다.
    형언할 수 없는 형언 할 수 없는
    시작도 아직 못할 곳에서 와서
    끝 모르게 흘러가는 존재의 저 외로운 나부낌
    아득하고 아득하여

    만들 수만 있다면 /도종환

    만들 수만 있다면
    아름다운 기억만을 만들며 삽시다.
    남길 수만 있다면
    부끄럽지 않은 기억만을 남기며 삽시다.

    가슴이 성에 낀 듯 시리고 외로웠던 뒤에도
    당신은 차고 깨끗했습니다.
    무참히 짓밟히고 으깨어진 뒤에도
    당신은 오히려 당당했습니다
    사나운 바람 속에서 풀잎처럼 쓰러졌다가도
    우두둑 우두둑 다시 일어섰습니다.

    꽃 피던 시절의 짧은 기쁨보다
    꽃 지고 서리 내린 뒤의 오랜 황량함 속에서
    당신과 나는 가만히 손을 잡고 마주서서
    적막한 한세상을 살았습니다.
    돌아서 뉘우치지 맙시다
    밤이 가고 새벽이 온 뒤에도 후회하지 맙시다.

    만들 수만 있다면
    아름다운 기억만을 만들며 삽시다.

    아홉 가지 기도 / 도종환

    나는 지금 나의 아픔 때문에 기도합니다.
    그러나 오직 나의 아픔만으로 기도하지 않게 하소서
    나는 지금 나의 절망으로 기도합니다.
    그러나 오직 나의 절망만으로 기도하지 않게 하소서
    나는 지금 깊은 허무에 빠져 기도합니다
    그러나 허무 옆에 바로 당신이 계심을 알게 하소서
    나는 지금 연약한 눈물을 뿌리며 기도합니다.
    그러나 진정으로 남을 위해 우는 자 되게 하소서
    나는 지금 죄와 허물 때문에 기도합니다
    그러나 또 다시 죄와 허물로 기도하지 않게 하소서
    나는 지금 내 마음의 평화를 위해 기도합니다.
    그러나 모든 내 이웃의 평화를 위해서도
    늘 기도하게 하소서
    나는 지금 영원한 안식을 기도합니다
    그러나 불행한 모든 영혼을 위해 항상
    기도하게 하소서
    나는 지금 용서받기 위해 기도합니다
    그러나 모든 이들을
    더욱 사랑할 수 있는 자 되게 하소서
    나는 지금 굳셈과 용기를 주십사고 기도합니다.
    그러나 그것을 더욱
    바르게 행할 수 있는 자 되게 하소서...

    겨울나기/ 도종환

    아침에 내린 비가 이파리 위에서
    신음소리를 내며 어는 저녁에도
    푸른빛을 잃지 않고 겨울을 나는
    나무들이 있다

    하늘과 땅에서 얻은 것들 다 되돌려 주고
    고갯마루에서 건넛산을 바라보는 스님의
    뒷모습처럼 서서 빈 가지로
    겨울을 나는 나무들이 있다.

    이제는 꽃 한 송이 남지 않고
    수레바퀴 지나간 자국 아래
    부스러진 잎사귀와 끌려간 줄기의 흔적만 희미한데
    그래도 뿌리 하나로 겨울을 나는 꽃들이 있다.

    비바람 뿌리고 눈서리 너무 길어
    떨어진 잎이 세상 거리에 황망히 흩어진 뒤
    뿌리까지 잃고 만 밤
    씨앗 하나 살아서 겨울을 나는 것들도 있다.

    이 겨울 우리 몇몇만
    언 손을 마주 잡고 떨고 있는 듯해도
    모두들 어떻게든 살아 견디고 있다.
    모두들 어떻게든 살아 이기고 있다.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