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가을 낙조
    2012. 8. 27. 22:28

     

     

    큰 바람!

    큰 비! 온답니다

    바다로 일몰을 보러 가서 이런저런 생각을 합니다

    혹시 내 마음을 읽어 주는 그런 분위기?

     

     

     태양이 지기 시작합니다

    온 마음이 흔들리는 감동이 있으면 좋겠죠?

     여기 바다로 향한 길에도 !

    모두가 집으로 돌아 갔겠죠?

     

     

     저 서쪽 하늘에 태양이 탑니다

    큰 소리로 외쳐보세요 나는 꼭 필요한 사람입니다

     혹시 그리움에 푹 빠져 있나요!!!

    우리 삶은 어디로 갈까요,,,,,

    저는 오늘 푹 빠집니다

     

     

     

     

     모두가 떠난 지금!

    그리움이 남네요   이런 생각합니다  내일!!

     

     

     밤이 금방 옵니다

    인생은 가고 사랑은 남는 목마와 숙녀가 생각나서 울컥합니다

     

          목마와 숙녀(박인환)

     

    한잔의 술을 마시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와

    목마를 타고 떠난 숙녀의 옷자락을 이야기한다.

    목마는 주인을 버리고 그저 방울 소리만 울리며

    가을 속으로 떠났다 술병에서 별이 떨어진다.

    상심한 별은 내 가슴에 가볍게 부서진다.

    그러한 잠시 내가 알던 소녀는

    정원의 초목 옆에서 자라고

    문학이 죽고 인생이 죽고

    사랑의 진리마저 애증의 그림자를 버릴 때

    목마를 탄 사랑의 사람은 보이지 않는다.

    세월은 가고 오는 것

    한때는 고독을 피하여 시들어가고

    이제 우리는 작별하여야 한다.

    술병이 바람에 쓰러지는 소리를 들으며

    늙은 여류 작가의 눈을 바라다보아야 한다.

    .....등대에....

    불이 보이지 않아도

    그저 간직한 페시미즈믜 미래를 위하여

    우리는 처량한 목마 소리를 기억하여야 한다.

    모든것이 떠나든 죽든

    그저 가슴에 남은 희미한 의식을 붙잡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서러운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두 개의 바위 틈을 지나 청춘을 찾은 뱀과 같이

    눈을 뜨고 한잔의 술을 마셔야 한다.

    인생은 외롭지도 않고

    그저 잡지의 표지처럼 통속하거늘

    한탄할 그 무엇이 무서워서 우리는 떠나는 것일까

    목마는 하늘에 있고

    방울소리는 귓전에 철렁거리는데

    가을 바람 소리는

    내 쓰러진 술병속에서 목메어 우는데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가을  (2) 2012.09.02
    힌 금강초롱  (1) 2012.09.02
    가을 낙조  (5) 2012.08.27
    목포항  (7) 2012.08.25
    그대에게 가고 싶어라  (1) 2012.08.18
    폭우에,,,,  (3) 2012.08.16

    댓글 5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