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나는 구부러진 길이 좋다 / 이준관
    2017. 1. 13. 18:29

    나는 구부러진 길이 좋다 / 이준관

    구부러진 길을 가면 
    나비의 밥그릇 같은 민들레를 만날 수 있고, 
    감자를 심는 사람을 만날 수 있다.

    날이 저물면 
    울타리 너머로 밥 먹으라고 부르는 
    어머니의 목소리도 들을 수 있다.

    구부러진 하천에 물고기가 많이 모여 살듯이 
    들꽃도 많이 피고 볕도 많이 드는 구부러진 길.

    구부러진 길은 
    산을 품고 마을을 품고 구불구불 간다.
    그 구부러진 길처럼 살아온 사람이 나는 또한 좋다.

    반듯한 길 쉽게 살아온 사람보다 
    흙투성이 감자처럼 울퉁불퉁 살아온 사람의 
    구불구불 구부러진 삶이 좋다.

    구부러진 주름살에 
    가족을 품고 이웃을 품고가는 
    구부러진 길 같은 사람이 좋다.

    길을 갈 때 항상 갈 길이 조금 멀더라도, 
    대로 보다는 소로나 골목길을 택해서 간다.

    고속도로처럼 일직선으로 반듯하게 난 길보다 
    한 동네를 구불구불 돌아가는 골목길.

    풀향기가 자욱한 시골마을을 
    구불구불 안고 돌아가는 그런 길을 좋아 한다.

    사람도 마찬가지
    칼날같은 직언과 직설보다는 
    내면의 향기를 품은 은유와 여유로 
    구부러진 길모퉁이를 돌아가듯 
    보일 듯 말 듯한 생각을 놓고 가는 
    그런 사람이 좋다.

    웅변하듯 
    큰 소리로 열변을 토하는 말 많은 사람 보다는 
    조용히 음미하며 남의 이야기를 경청하다 
    함축적인 의미를 담는 한마디를 
    낮은 목청으로 넌지시 던지며 
    자기 이해를 구하는 그런 사람이 좋다.

    산과 마을을 품고 돌아가는 
    구부러진 길 같은 이해심 많은 
    세상의 인연들을 만나고 싶다.

    아무런 장애도 없는 길을 걸어온 사람 보다는 
    구불구불한 삶을 살아온 사람들에게서 나는 
    눈물겨운 삶의 향기가 느껴지는
    그런 사람이 좋다.

    구부러진 내 마음의 오솔길에서 
    나는 또 다른 나를 만난다.

     

     

    풀 잎 / 이준관

     

    나는
    풀잎을 사랑한다.
    뿌리까지 뽑으려는
    바람의 기세에도
    눈썹 치켜올리는
    그 서릿발같은 마음 하나로
    참고 버티는


    풀잎을
    나는 사랑한다.


    빗물에 휩쓸려간 자국도
    푸르게 메워내고
    겨울에 얼어죽는 부분도
    입김을 불어넣고
    뺨을 비벼주어
    다시 푸르게 살려내는


    풀잎을
    나는 사랑한다.


    아침이면 이슬을 뿜어 올려
    그 이슬 속을
    새소리 왁자하게 밀려나오게 하고
    착하디착한 햇빛을 받으러
    하늘로
    올려보는 조그만 손
    풀잎을 나는 사랑한다.


    가만히 허리를 일으켜 세워주면
    날아가고 싶어
    날아가고 싶어
    바람에 온 몸을 문질러 보는
    초록빛 새


    풀잎을
    나는 사랑한다.

     

    모처럼 눈 다운 눈이 내렸습니다

     

    포근한 마음으로

     

    고요한 풍경을 마주합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자령으로,,,!  (0) 2017.01.14
    용봉산 첫 눈, 최영장군 활터!  (0) 2017.01.13
    나는 구부러진 길이 좋다 / 이준관  (0) 2017.01.13
    겨울 덕유산에 눈이 없다  (4) 2017.01.10
    봄비 속을 걷다 / 류 시 화  (0) 2017.01.09
    겨울나기 / 탁명주  (0) 2017.01.07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