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한계령에 서서!
    2014. 6. 6. 19:00

         한계령에서 1

                                    정덕수

    온종일 서북주릉(西北紬綾)을 헤매며 걸어왔다.
    안개구름에 길을 잃고  안개구름에 흠씬 젖어
    오늘, 하루가 아니라 내 일생 고스란히
    천지창조 전의 혼돈 혼돈 중에 헤메일지.
    삼만육천오백날을 딛고 완숙한 늙음을 맞이하였을 때
    절망과 체념 사이에 희망이 존재한다면
    담배 연기빛 푸른 별은 돋을까

    저 산은,
    추억이 아파 우는 내게
    울지 마라
    울지 마라 하고
    발 아래
    상처 아린 옛 이야기로
    눈물 젖은 계곡

    아,
    그러나 한 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 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저 산은,
    구름인 양 떠도는 내게
    잊으라
    잊어버리라 하고
    홀로 늙으시는 아버지
    지친 한숨 빗물 되어
    빈 가슴을 쓸어 내리네

    아,
    그러나 한 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 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온종일 헤메던 중에 가시덤불에 찢겼나 보다
    팔목과 다리에서는 피가 흘러
    빗물 젖은 옷자락에
    피나무 잎새 번진 불길처럼
    깊이를 알 수 없는 애증(愛憎)의 꽃으로 핀다
    찬 빗속
    꽁초처럼 비틀어진 풀포기 사이 하얀 구절초
    열 한 살 작은 아이가
    무서움에 도망치듯 총총이 걸어가던
    굽이 많은 길
    아스라한 추억 부수며
    관광버스가 지나친다.

    저 산은
    젖은 담배 태우는 내게
    내려가라
    이제는 내려가라 하고
    서북주릉 휘몰아온 바람
    함성 되어 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아,
    그러나 한 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 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1981년 10월 3일 한계령에서 고향 오색을 보며

     

     

     

     

    한계령 입니다

    정덕수님의 연작시와 양희은 님의 한계령은 묘한 느낌이 남습니다

    행복한 휴식하세요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