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지리산(1박2일)
    2012. 3. 15. 22:14
    2012년 2월 11일 지리산을 가고자 길을 떠납니다
    전국이 폭설인데 지리산을 오르는 방법이 있을까 고민을 하다 집을 나왔습니다
    성삼재에 오르는 길은 결빙으로 구례와 인월 양방향에서 통제되고 있었습니다

    안되면 피아골에서 오르기로 마음을 먹고서 차를 백무동에 주차하고 택시를 섭외하여
    성삼재로 향했습니다
    여름 수해로 무너진 길을 보강하고 있었고, 달궁마을 지나 정령치와 갈림길에는 눈이 많이
    쌓여 대부분의 등산객이 차를 주차하고 있었습니다

    길이 있어 내가 가는 것이 아니라, 내가 감으로서 길이 만들어 지는 것이다

    택시기사님을 설드하여 오르기로
    우여곡절을 거쳐 성삼재에 차를 타고 올랐습니다
    우리를 태워주신 택시 사장님 존경합니다

     

     


    그래도 이곳에 오는 인간들 무지 많습니다

    드디어 출발

     

     

     
    오르는 길 옆 나무들이 시리도록 춥네요

     

     


    노고단대피소에서 기념촬영

    이 기여운 분들이 동행입니다
    노란색 등산복은 어제 팀장님과 한잔 하시고 집에 가고 싶다고 칭얼거립니다

     

     

     

     


    화장실도 멋집니다
    눈은 참 편안하게 만듭니다

     

     

     

    노고단 고개를 바라보며 올라 갑니다

     

     


    노고단 돌탑을 배경으로 사진, 그리고 표지판!!!
    멀리 반야봉이 보입니다

     

     

     이제 임걸영을 향하여
    눈이 엄청 쌓였습니다

     

     

     

     

    인간은 길을 또 만들었습니다
    눈이 소복합니다

     

     

     


    바람이 어떤 곳은 눈을 무지 쌓았습니다
    빠지면 1미터는 넘을 듯,,,

     


    능선길이 한가해 보입니다

     

     

     

     

     


    임걸령 삼거리에 왔습니다
    눈이 있어서 발은 편안합니다 다만 아이젠이 무겁습니다

     

     


    점심 식사 합니다
    김밥엔 컵라면, 커피,,,

     

     


    이들은 오늘도 김치없이 못 산다고 많이 가져 왔습니다

     


    소나무도 얼었습니다  한쪽으로,,,

     

     

     

     


    노루목을 지나고 반야봉을 지납니다

    바람이 평지풍파를 이르킵니다

     


    삼도봉에 도착

     

     


    사람들이 없어서 외설사진 한장ㅋㅋㅋㅋㅋㅋ

     

     

     

     

     


    계단 내리막길 입니다
    화개재가 얼마남지 않았나 봅니다

     

     

     

     

     


    엄청난 눈에 즐거워 합니다  화개재,,,

     

     


    토끼봉과 형제봉 방향으로 오릅니다
    지난 여름에 어느 총각 두분이 이 화개재서 점심하시고, 반주로 소주하시고 오르시다가 경기한 봉우리입니다
    오늘은 드시라고 해도 안드십니다

    경험이 스승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급 피곤

     

     

     

    정상이 보일듯 합니다
    죽겠네 헥헥

     

     

     

    토끼봉 입니다
    쩔쭉이 피면 멋 있습니다
    멀리 노고단이 보입니다

     

     

     

     

     

     

    형제봉 으로 오르면서 담아 봅니다
    원시의 모습들 입니다

     

     

    이 구상나무 처음 보았습니다
    여러번 지나도 못 보았는데 말입니다

    위 부문이 더 이상 크지 못하고 자연에 순응하여 강한 생명력을 보여 줍니다

    어려워도 포기하지 말아야지,,,,

     

     

     

    나무가 예술입니다
    석양빛에 붉은나무가 더욱 붉습니다

     

    연하천대피소 내리막길
    엄청 추어보이지요

     

     

     


    대피소에 도착입니다
    날씨가 추워서 사람들이 보이지 않습니다
    여름에는 이 마당에도 발을 디딜 뜸이없이 바글거렸는데 말입니다

     


    저희 저녁입니다

    1, 김치찌게(햄 조금 넣고)

    2, 오리고기 훈제(청양고추를 다져서 오리고기 익힐 때 같이 합니다)
       느끼하지 않도록

    3, 누릉지

    4, 소주2병

    천상의 저녁입니다  이날 이분들 오리 2마리, ㅉ게 모두 누릉지 모두 드셨습니다

     


    바른생활 사나이 잔반을 버립니다

    빨리 장가를 가야하는데,,,,

    세상에 참 어리석은 자여!!  여자

     


    저녁에는 모자쓰고, 후드하고 장갑끼고, 침낭에 들었으나 추워서 잠이 잘 안옵니다
    물론 교향악단의 코골이 연주도 있구요

    추웠다는 생각만 납니다

    우리는 이날 저녁에 맨 몸으로 온 대학생들 김치 한포기와 코펠 이용권, 라면을 제공했습니다
    조건은 농협으로 예금하러 와라,,,, 참

    4시에 일어나 아침합니다
    참 먹는거는 죽임니다

     

     


    달을 보면서 벽면에 걸린 글귀를 가슴에 담아 봅니다
    감동이 밀려옵니다

     

     

     

    커피 한잔하고요
    벽소령으로 고고
    앙상한 나무가지에 걸린 달을 보면서 잠시 시흥에 젓어 봅니다

     

     

     

    세석쪽에서 여명이 밝아 옵니다

     

     

     

     

     

     


    찬란한 일출입니다

    모두 소원을 이루소서

     


    벅찬 감동입니다

     

     

     

     

     

     

     


    써비스

     

     

     

     

     

     

    벽소령대피소 도착입니다

    지난번 여기서 숙박하고 천왕봉으로 갔던 기억이 납니다

     

     


    음정마을로 하산합니다

    일정이 대전에서 있어서,,,아쉬움을 남기고

     

     

     

     

     


    지루하지만 편안한 길로 농담하면서 ,,,,

     

     


    피디가 시키는대로 피곤한 모드로 한장

    수고하셨습니다
    안전한 산행을 축하드립니다

    이후로도 1시간을 걸어 주차장에 도달합니다
    인월로 이동하여 기사식당에서 뜨거운 청국장으로 점심을 하고, 집으로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악산  (0) 2012.03.16
    계룡산  (0) 2012.03.15
    지리산(1박2일)  (1) 2012.03.15
    월출산  (2) 2012.03.14
    제주도 한라산 종주  (1) 2012.03.14
    남덕유산  (0) 2012.03.14

    댓글 1

    • 농돌이 마눌 2012.04.05 15:33

      눈 덮인 겨울산행을 한다고 하는 남편을 저는 항상 말리고는 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한번 다녀오고 나서는 말리지 않습니다.
      조금 위험함도 있지만... 조심 조심 조심 한다면
      멋진 겨울의 산이 내게 들어옵니다.
      사진이 조으다조으다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