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지리산(세석-천왕봉-중산리)
    2012. 7. 8. 21:43

     

    안개가 너무 깊어서 3시에 기상했다 4시에 숙소에서 나왔습니다

    이것저것 하고 4시반에 출바합니다

    세석은 한 밤중입니다

     

    온 천지가 안개입니다

    잘 안 보입니다  그래도 다 갑니다

     

     

     

    감춰진 춤은 그림 찿기 한번  하시죠

     

    조금 밝아 오네요

    안개에 젖은 주목이 청초합니다

     

    요기서 일출을 보려했습니다만,,,

     

    먼동이 터 옵니다

    저 멀리 천왕봉도 보입니다

     

     

    지리산에서 찬란한 일출은 처음입니다

    이런저런 소망?을 간절히 기도합니다

     

     

     

     

     

     

     

     

     

     

    운해가 꿈처럼 펼쳐집니다

    세상에 많은 이들도 저 구름같이 소망을 가지고, 밤마다 꿈을 꾸었음 좋겠습니다

    힘든 이에게 솜털같은 부드러움으로 감싸주소서!!!

    햇볕이 따스해보입니다

    이 촉촉한 아침에 저 편 운해는 축복입니다

    완전하게,찬란하게, 완벽하게, 찬왕봉을 넘어 차오릅니다

     

    운해도 느낌이 좀 다릅니다   따스합니다

     

    지나온 길!

    운해속에 촛대봉이 보입니다

     

     

    이 길을 지나는 모든이의 소망을 담아!

     

     

     

     

     

    햇살이 속살처럼 화사하게 퍼집니다

    장터목 대피소

     

     

    장터목 마당에서 운해를 감상합니다

     

     

     

     

     

     

     

     

     

     

     

     

     

     

     

     

     

     

     

     

    제석봉에서 만끽합니다

    오늘은 바람도 적고, 따스합니다

    길가에 앉아 즐겨 봅니다

     

    지나온 제석봉

     

    통천문!

     

     

     

     

    정상으로 가는 계단!!!

    천왕봉에 운무가 날립니다

     

     

    정상에 다 왔습니다

    길조차 화사합니다  오는  모든 사람들의 수고로움을 화답합니다

     

     

    정상에서 본 운해

     

    표지석!

    잠 안자고, 큰 가방메고,다리는/ 흙에 바지는또  무지 늙었네 오늘

    그래도 행복합니다

    건강과 기회를 주신 신께 감사드립니다

     

     

     

    운해가 해가 떠 오르자 흩어지네요

     

     

     

     

    하산길!

    천왕샘이 석간수로 솟아납니다

    하산 후 밑에서 천왕봉!

     

    개선문

     

    법계사

     

    이끼가 파랗게 솟았습니다

    굴하지 않고 사는 나무

     

    이 곳에서 씻고 지리산 일정을 종료했습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이산(출장길에)  (0) 2012.07.12
    나무  (2) 2012.07.08
    지리산(세석-천왕봉-중산리)  (3) 2012.07.08
    지리산 꽃  (0) 2012.07.08
    지리산(거림에서세석대피소)  (2) 2012.07.08
    지리산 운해  (0) 2012.07.08

    댓글 3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