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장맛비가 내리는 아침
    2013.07.04 07:18

                       

                       

                       차분한 아침입니다

                   장맛비가 시작되어서 축축하지만, 오늘 아침도 신께서 주신 생명의 씨앗을

                   꽃으로 피우는 아름다운 하루 되시길 소망합니다

                                  7월의 시 / 홍 윤 숙

     

               보리이삭 누렇게 탄 밭둑을

              콩밭에 김매고 돌아오는 저녁

             청포묵 쑤는 함실 아궁이 에선

              청솔가지 튀는 소리 청청했다.

     

     

             후들후들 수수알 흩뿌리듯

             지니가는 저녁 비, 서둘러

             호박잎 따서 머리에 쓰고

             뜀박질로 달려가던 텃밭의 빗방울은

             베적삼 등골까지 써늘했다.

     

     

             뒷산 마가목나무 숲은 제철만나

                   푸르게 무성한데

             울타리 상사초 지친 잎들은

             누렇게 병들어 시들었고

            상추밭은 하마 쇠어서 장다리가 섰다.

     

     

            아래 윗방 낮은 보꾹에

              파아란 모기장이

            고깃배 그물처럼 내걸릴 무렵

            여름은 성큼 등성을 넘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꽃!!  (2) 2013.07.05
    기다림!!!  (0) 2013.07.04
    장맛비가 내리는 아침  (0) 2013.07.04
    7월의 시  (2) 2013.07.03
    선인장  (2) 2013.07.01
    나무 그늘(박재삼)  (0) 2013.06.29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