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의좋은 형제가 살았던 대흥 동헌 벚꽃 만개!!!
    2016.04.15 22:08

    의좋은 형제 이야기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보면 대흥호장(大興戶長) 이성만(李成万)이순(李順)형제가  모두 지극한 효성으로 부모가 돌아가신 후에도 성만은 어머니 분묘를 순 또한 아버지 분묘를 지켰다.


     3년의 복제를 마치고도 아침에는 형이 아우 집으로 가고 저녁에는 동생이 형의 집을 찾았으며, 한가지음식이 생겨도 서로 만나지 않으면 먹지 아니 하였다 한다.


     또한 이들은 부모가 살아 계실 때에는 맛있는 음식으로 봉양하고 봄, 가을에는 떡을 하여 부모님께 드리고 기쁘게 친척들과 나누어 먹었다 한다.


     이에 조정에서는 연산군 3년(1497년)에 가방교(佳芳橋) 옆에 이성만(李成万) 형제의 기록한 행실에 대하여 왕이 정문을 세워 표창하고 자자손손에게 영원히 모범되게 하라는 173자를 기록한 효제비를 세웠는데 1964년 예당저수지가 완공되면서 수몰되었다가 1978년 극심한 가뭄으로 예당저수지의 물이 빠지면서 우연히 발견됨으로서 의좋은 형제가 실제로 존재했던 인물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의좋은형제 이야기는 형은 아우의 볏단에 아우는 형의 볏단에 밤중에 벼를 나르다 서로 만나는 내용으로 1964년부터 2002년까지 초등학교 국어 국정교과서에 내용이 실리기도 하였다. 

      




    예산 대흥동헌 및 아문 충청남도 유형문화재174호

    소 재 지;

    충남 예산군 대흥면 동서리 106-1


    대흥동헌(大興東軒)은 조선 초인 태종 7년(1407)에 창건되었고, 1914년에 대흥면사무소로 개조하여 사용되다가 1979년 해체복원 정비되었다. 대흥동헌(大興東軒)은 기본 구조가 잘 남아 있고, 예산지역에 현존하고 있는 유일한 관아건물이며 조선시대에는 대흥군의 현청으로 객사에는 정청 3칸, 동대청 12칸, 은사정 14칸, 서헌방 16칸, 하마대 4칸이 있었으나 현재는 동헌과 아문 2동만이 남아 있다. 동헌은 전면으로 반칸 넓이의 툇마루가 이어져 있고 북쪽으로 2칸 규모의 대청이 설치되어 있다. 대청의 천장은 연등천장이고 퇴칸은 우물반자 형태의 눈썹천장으로 되어 있다. 이와 같이 동헌은 조선 후기의 건축양식으로 되어 있는데 상량문에는 영락 5년(1407년)에 지은 것으로 기록되어 있어, 대흥향교와 함께 조선 태종 때에 건립하였으나 1703년(숙종 29) 중수한 것으로 추정된다. 대흥지역의 역사를 증명하는 건축물로서 역사적·건축학적 보존가치가 있다. 



    동헌(東軒)이란 고을의 수령(守令)이 정무를 집행하던 건물을 말하는데, 생활처소인 내아(內衙, 서헌이라고도 함)와 구분되어 보통 그 동편에 위치하였기 때문에 동헌이라 불리게 되었으며 수령이 주재하는 관청(官廳)의 본 건물이다. 대흥동헌은 정면 6칸(14.4m), 측면 2칸(4.8m), 처마높이 3.3m의 홑처마 팔작지붕의 목조 기와집이다. 대흥면 동헌은 조선후기의 건축양식인데 상량문에 영락(永樂) 5년(1407년)에 지었다는 기록이 있어 대흥향교(1405년)와 함께 ‘조선 태종’때에 지어진 것으로 생각되나, 강희(康熙) 42년(1703년)에 중수하였다는 기록이 있어 ‘조선 숙종’때에 대흥이 군으로 승격될 당시 중수 하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현재의 동헌 건물은 일제의 강점 후 대흥면이 예산군에 통합되면서 동헌 건물을 대흥면사무소로 개조하여 해방 후까지 사용하다가 대흥면사무소를 현 위치로 신축하면서 1979년에 해체 복원되었다.
















    고택과 만개한 벚꽃이 어우러진 풍경이 예술입니다

    저는 이곳에서 바라보고, 담을 수 있으니 행복합니다

    눈 앞에 보이는 풍경에,

    어린아이처럼 좋아합니다


    고운 꽃보려고,,,

    달려온 이 마음도,,,,

    곱게 곱게 피어납니다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