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여름 시모음
    2016. 8. 5. 21:16

    수국을 보며 / 이해인

    기도가 잘 안 되는
    여름 오후
    수국이 가득한 꽃밭에서
    더위를 식히네

    꽃잎마다
    하늘이 보이고
    구름이 흐르고
    잎새마다
    물 흐르는 소리

    각박한 세상에도
    서로 가까이 손 내밀며
    원을 이루어 하나 되는 꽃
    혼자서 여름을 앓던
    내 안에도 오늘은
    푸르디푸른
    한 다발의 희망이 피네

    수국처럼 둥근 웃음
    내 이웃들의 웃음이
    꽃무더기로 쏟아지네   

     

     

    여름일기 1 / 이해인

     

    여름엔 

    햇볕에 춤추는 하얀 빨래처럼 

    깨끗한 기쁨을 맛보고 싶다. 

    영혼의 속까지 태울 듯한 태양아래 

    나를 빨아 널고 싶다. 

     

    여름엔 잘 익은 포도송이처럼 

    향기로운 땀을 흘리고 싶다. 

    방울마저도 노래가 될 수 있도록 

    뜨겁게 살고 싶다. 

     

    여름엔  

    꼭 한번 바다에 가고 싶다. 

    바다에 가서 

    오랜 세월 파도에 시달려온  

    섬 이야기를 듣고 싶다. 

    침묵으로 엎드려 기도하는 그에게서 

    살아가는 법을 배워오고 싶다. 


     

     

    여름일기 2 / 이해인

     

    오늘 아침 

    내 마음의 밭에는 

    밤새 봉오리로 맺혀있던 

    한 마디의 시어가 

    노란 쑥갓꽃으로 피어 있습니다. 

     

    비와 햇볕이 동시에 고마워서 

    자주 하늘을 보는 여름 

    잘 익은 수박을 쪼개어 

    이웃과 나누어 먹는 초록의 기쁨이여 

     

    우리가 사는 지구 위에도 

    수박처럼 둥글고 시원한 

    자유와 평화 가득한 여름이면 좋겠습니다. 

     

    오는 아침  나는 다림질한 흰 옷에 

    물을 뿌리며 생각합니다. 

     

    우울과 나태로 풀기없던 나의 일상을 

    희망으로 풀먹여 다림질해야겠음을  

    지금쯤 바쁜 일터로 향하는 

    나의 이웃을 위해 

    한 송이의 기도를  꽃피워야겠음을... 

     

    여름일기 3 / 이해인

     

    아무리 더워도 

    덥다고 

    불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차라리 

    땀을 많이 흘리며 

    내가 여름이 되기로 했습니다. 

     

    일하고 사랑하고 

    인내하고 용서하며 

    해 아래 피어나는  

    삶의 기쁨속에 

     

    여름을 더욱 사랑하며 

    내가 여름이 되기로 했습니다

     

     

     

    여름일기 4 / 이해인

     

    떠오르는 해를 보고 

    멀리서도 인사하니 

    세상과 사람들이 

    더 가까이 

    웃으며 걸어옵니다. 

     

    이왕이면  

    붉게 뜨겁게 

    살아야 한다고 

    어둡고 차갑고 

    미지근한 삶은  

    죄가 된다고 

    고요히 일러주는 나의 해님 

     

    아아, 

    나의 대답은 

    말 보다 먼저 또 오르는  

    감탄사일 뿐 

    둥근 해를 닮은 

    사랑일 뿐!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개비꽃 / 김영천  (0) 2016.08.09
    2016년 태안 백합축제!  (2) 2016.08.08
    여름 시모음  (0) 2016.08.05
    그런 길은 없다/베드로 시안  (0) 2016.08.04
    부여 궁남지의 추억!  (6) 2016.08.03
    8월의 시  (4) 2016.07.31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