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8월의 시
    2016. 7. 31. 19:38

     

    8월의 소망 / 오광수 

    한줄기 시원한 소나기가 반가운 8월엔
    소나기 같은 사람을 만나고 싶다

    만나면 그렇게 반가운 얼굴이 되고

    만나면 시원한 대화에 흠뻑 젖어버리는

    우리의 모습이면 얼마나 좋으랴
    ?

    푸름이 하늘까지 차고 넘치는 8월에

    호젓이 붉은 나무 백일홍 밑에 누우면

    바람이 와서 나를 간지럽게 하는가

    아님 꽃잎으로 다가온 여인의 향기인가

    붉은 입술의 키스는 얼마나 달콤하랴
    ?

    8
    월엔 꿈이어도 좋다
    .
    아리온의 하프소리를 듣고 찾아온 돌고래같이

    그리워 부르는 노래를 듣고

    보고픈 그 님이 백조를 타고

    먼먼 밤하늘을 가로질러 찾아왔으면,

     

     (아주 추워서 얼굴에 동상을 입던 날, 오대산 설경입니다)

     

    8월의 시 /오세영

    8월은 
    오르는 길을 멈추고 한번쯤 
    돌아가는 길을 생각하게 만드는 
    달이다. 

    피는 꽃이 지는 꽃을 만나듯 
    가는 파도가 오는 파도를 만나듯 
    인생이란 가는 것이 또한 
    오는 것 
    풀섶에 산나리, 초롱꽃이 한창인데 
    세상은 온통 초록으로 법석이는데 

    8월은 
    정상에 오르기 전 한번쯤 
    녹음에 지쳐 단풍이 드는 
    가을 산을 생각하는 
    달이다. 

    중년의 가슴에 8월이 오면 / 이채

    한 줄기 바람도 없이
    걸어가는 나그네가 어디 있으랴
    한 방울 눈물도 없이
    살아가는 인생이 어디 있으랴

    여름 소나기 처럼
    인생에도 소나기가 있고
    태풍이 불고 해일이 일듯
    삶에도 그런날 있겠지만

    인생이 짧든 길든
    하늘은 다시 푸르고
    구름은 아무 일 없이 흘러 가는데
    사람으로 태어나
    사람의 이름으로 살아가는 사람이여
    무슨 두려움이 있겠는가

    물소리에서
    흘러간 세월이 느껴지고
    바람소리에서
    삶의 고뇌가 묻어나는
    중년의 가슴에 8월이 오면
    녹음처럼 그 깊어감이 아름답노라

    이채 8시집 "중년의 고백" 중에서

    8월의 폭염이,

    무한한 조화와 열린 사랑으로 가는 길이기를 소망합니다

    8월의 태양이 뜨거움을 내릴 때,

    우리의 삶도 더욱 성숙되어 부끄럽지 않기를 소망합니다

    열정이 뜨거운 땀으로 배어나와서

    때를 잃지 않기를 소망합니다

     

    모든것을 맛보고자 하는 사람은

    어떤 맛에도 집착하지 않아야 한다

      ( 성 요한)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런 길은 없다/베드로 시안  (0) 2016.08.04
    부여 궁남지의 추억!  (6) 2016.08.03
    8월의 시  (4) 2016.07.31
    공음 학원농장으로 가족 나들이!!  (0) 2016.07.30
    작은 배 / 고은  (0) 2016.07.27
    가을의 기도/ 김현승  (0) 2016.07.26

    댓글 4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