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볏짚 태우기-들불!
    농부이야기 2015. 4. 4. 21:35

    지난 일요일 어머니 집으로 저녁하러 가는데 논에서 아저싸가 볏짚에 불을 놓으신다

    가을에 탈곡을 하고, 볏짚을 소먹이로 수거해야 하는데, 가을 장마로 시기를 지났다

    겨울 동안 내린 눈으로 또 썩어서 사료로서 가치가 없어서 태우셔야 금년에 농사를

    지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아주 위험한 일이다

    화재 위험도 있고, 몸에 불이 붙는 사태도 발생하여 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한참을 서서 바라보았다 

     들불 / 김충규(1965-)

    네 무릎에서 내 무릎 사이에,
    그늘이 깊다 누워 조금 뒤척이던 구름이 심심한 표정이다

    풀들이 울었다 일 그램의 바람도 없는 한낮인데
    풀 쪽으로 너도 나도 귀를 기울이느라
    서로의 무릎 사이가 더 벌어졌다 상관없지만

    둘 중 하나의 무릎이 모래처럼 흘러내릴 가능성에 대해
    하늘에 물어볼 필요는 없다 네 무릎 속은 모르지만
    내 무릎 속엔 사막이 없다

    우리와 지평선 사이에, 뭉글뭉글 들불이 피어오르는 중이다
    마른 풀 사이 벌레들이 지랄할 것이지만
    우리에겐 그들을 구해줄 힘이 없다 불을 앞지르지 못한다

    다만 둘 다 무릎을 세우고 앉아 있다
    등을 돌리고 있는 건 아니지만
    침묵이 길어져 서로의 표정이 낯설게 느껴져
    일어날까 말까 궁리 중

    일몰 때까지만 이러고 있자, 하는 심정으로
    우리는 들불을 바라보고 있다 차가운 들불이다

    식은 공기들을 입속에 넣고, 내가 먼저 하품을 하고
    너는 졸고

    그 순간에,
    날개 없는 벌레들이 일제히 허공으로 날아올랐다

     

     

    '농부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농부의 밥상  (0) 2015.04.18
    충남 홍성 내포신도시 풍경!  (0) 2015.04.17
    볏짚 태우기-들불!  (0) 2015.04.04
    취나물된장 끓이기!  (0) 2015.03.26
    취나물 요리!  (2) 2015.03.22
    3월!  (0) 2015.02.28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