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철쭉 핀 바래봉을 걷다
    2015. 5. 13. 16:32

     

    바래봉은 작년에도 다녀왔는데, 철쭉이 핀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지인에게 동행을 물었다

    꽃구경 가자구,,,,

     

    일시 : 2015. 5. 9 03시 30분 출발

    동행: 2명

    산행경로: 전북학생교육원-세동치-팔랑치-바래봉-주차장-택시로 이동 후 귀가

    개화상황: 바래봉과 팔랑치는 개화가 덜 되어 있었습니다  금주가 상층부는 절정일듯 합니다

     

    백두대간의 품으로 간다.

    교육원 뒷편에 철쭉이 아침햇살에 반짝인다

    감동이다

    태풍피해로,,,

    지나는 길에 한송이 촬영합니다

     

    삼거리에 도착!

     

    야생화들!

    비가 내려서 안개가 가득하다

    조망은 없겠다

    돌배나무가 꽃을 피웠다

    철쭉 능선에 도착!  산은 허락하는 만큼만 본다!

    붉게 물들어 가는 산등성이!

     

     

    당신 같은 친구가 있기에 / 작가 미상

     

    내가 축복받은 사람이라 느끼게 하는

    수많은 것이 있습니다

    나의 인생엔 행복한 날도 우울한 날도 있으나

    내게 허락된 축복 가운데

    최고의 기쁨은 바로

    당신 같은 친구가 있다는 것이죠.

     

    삶이 힘겨운 친구들은 이렇게 말할 겁니다

    〃그저 부탁만 해,

    내가 함께 헤쳐 가게 도와줄 테니〃

    당신은 내가 부탁할 때까지 기다리지도 않고

    묵묵히 알아서 문제를 해결해 줍니다

     

    인생을 돌아볼  때

    무엇보다 내가 가장 잘한 일이라 장담하는 한 가지

    바로 당신이란 친구를 알게 되고

    친구가 되고

    사랑한 일입니다

     

     

     

    색동옷을 입은듯,,,,

     

    천상의 화원이 펼쳐집니다

     

     

    여행 / 잘랄루딘 루미

     

    여행은 힘과 사랑을

    그대에게 돌려준다. 갈 곳이 없다면

    마음의 길을 따라가 보라

    그 길은 빛이 쏟아지는 통로처럼

    걸음마다 변하는 세계,

    그곳을 여행할 때 그대는 변화하리라

     

    서시 / 이성복

     

    간이식당에서 저녁을 사 먹었습니다

    늦고 헐한 저녁이 옵니다

    낯선 바람이 부는 거리는 미끄럽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여, 당신이 맞은편 골목에서

    문득 나를 알아볼  때까지

    나는 정처 없습니다

     

    당신이 문득 나를 알아볼 때까지

    나는 정처 없습니다

    사방에서 새 소리 번쩍이며 을러내리고

    어두워 가며 몸 뒤트는 풀밭,

    당신을 부르는 내 목소리

    키 큰 미루나무 사이로 잎잎이 춤춥니다

     

     

     

     

     

     

     

     

     

     

     

    먼 곳에서 찿지마라 / 맹자

     

    길은 가까이 있다

    그러나 사람들은 헛되이

    먼 곳을 찿는다

     

    일이란 해 보면 쉬운 것이다

    그러나, 시작도 안 하고

    먼저 어렵게만 생각하기에

    할 수 있는 일들을 놓치고 마는 것이다

     

     

     

    멀리 지리산 주봉들이 보인다

    반야봉, 형제봉,,,,

     

    기쁨이란 슬픔의 또 다른 모습,,, 칼릴 지브란

     

    지나온 능선을 바라본다

     

    바람이 불면 / 이시영

     

    날이 저문다 바람이 분다

    바람이 불면 한 잔 해야지

    붉은 얼굴로 나서고 싶다

    슬픔은 아직 우리들의 것

    바람을 피하면 또 바람

    모래를 퍼내면 또 모래

    앞이 막히면 또 한 잔 해야지

    타는 눈으로 나아가고 싶다

    목마른 가슴은 아직 우리들의 것

    어둠이 내리면 어둠으로 맞서고

    노여울 때는 하늘을 보고 걸었다

     

    산 너머 저쪽 / 카를 부세

     

    산 너머 고개 너머

    먼 하늘에

    행복은 있다고

    사람들은 말하네

     

    아, 나도 남 따라

    찿아갔다가

    눈물남 머금고 돌아왔다네

     

    산 너머 고개 너머

    더욱더 멀리 행복은 있다고

    사람들은 말하지만,

     

     

    싱그러운 숲!!

    인간의 의미 / 카바르

     

    인간은 높은 곳을 향하여

    앞으로 나아갈  때만 행복합니다

    일단 목표를 이루고 나면 열정은 식고

    이내 더 높은 곳으로 날기를 갈망합니다

     

    인간의 의미는

    그가 이룬 것에 있지 않고

    오히려 그가 그토록

    이루려는 열망 속에 있습니다

     

     

    희망/ 루쉰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곳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행복한 산행을 정리합니다

     

    인생에 흥미와 열정이 있다면, 언제든 그 삶은 청춘이니라!!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난주 황매산2  (0) 2015.05.17
    지난주 황매산 1  (0) 2015.05.17
    철쭉 핀 바래봉을 걷다  (0) 2015.05.13
    노고단 진달래와 조망!  (2) 2015.05.12
    뱀사골 수달래를 보면서,,,,  (0) 2015.05.11
    아름다운 절, 개심사에서,,,  (2) 2015.05.09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