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눈 오는 마을(김용택)
    2013. 12. 27. 18:43

     눈 오는 마을 (김 용 택)

     

    저녁 눈 오는 마을에 들어서 보았느냐
    하늘에서 눈이 내리고
    마을이 조용히 그 눈을 다 맞는
    눈 오는 마을을 보았느냐

      
    논과 밭과 세상에 난 길이란 길들이
    마을에 들어서며 조용히 끝나고
    내가 걸어온 길도
    뒤돌아볼 것 없다 하얗게 눕는다

      
    이제 아무것도 더는 소용없다 돌아설 수 없는 삶이
    길 없이 내 앞에 가만히 놓인다

     
    저녁 하늘 가득 오는 눈이여
    가만히 눈발을 헤치고 들여다보면
    이 세상에 보이지 않은 것 하나 없다

      
    다만
    하늘에서 살다가 이 세상에 온 눈들이 두 눈을 감으며
    조심조심 하얀 발을 이 세상 어두운 지붕 위에
    내릴 뿐이다

     

                   

                        용봉산 병풍바위 소나무!

    유리창(김기림)

    여보

    내 마음은 유린가봐, 겨울 한울처럼

    이처럼 작은 한숨에도 흐려버리니...

     

    만지면 무쇠같이 굳은 체 하더니

    하로밤 찬 서리에도 금이 갔구료

     

    눈포래 부는 날은 소리치고 우오

    밤이 물러간 뒤면 온 뺨에 눈물이 어리오

     

    타지 못하는 정열, 박쥐들의 등대

    밤마다 날어가는 별들이 부러워 쳐다보며 밝히오

     

    여보

    내 마음은 유린가봐

    달빛에도 이렇게 부서지니

                        병풍방위 소나무 친구들!!

                        병풍바위에서 바라 본 활터, 정상, 악귀봉,,,,,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산 일출!!  (0) 2013.12.29
    태백산 주목!!  (0) 2013.12.28
    눈 오는 마을(김용택)  (0) 2013.12.27
    눈, 눈꽃!  (3) 2013.12.24
    덕유산 눈꽃 여행  (2) 2013.12.22
    눈꽃을 보며  (0) 2013.12.21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