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가을 선운사의 추억,,,!
    2017. 10. 3. 19:39

    오래된 가을 / 천양희 

     

    돌아오지 않기 위해 혼자
    떠나 본 적이 있는가

    새벽 강에 나가 홀로
    울어 본 적이 있는가

    늦은 것이 있다고
    후회해 본 적이 있는가

    한 잎 낙엽같이
    버림받은 기분에 젖은 적이 있는가

    바람 속에 오래
    서 있어 본 적이 있는가

    한사람을 나보다
    더 사랑한 적이 있는가

    증오보다 사랑이
    조금 더 아프다고 말한 적이 있는가

    이런 날이 있는가

    가을은 눈으로 보지 않고
    마음으로 보는 것

    보라
    추억을 통해 우리는 지난 간다.

     

    지난 상사화 필 무렵에 선운사에 다녀왔습니다

    매년 가는 일상이지만,

    가을을 만납니다

     

     

    선운사에서 / 최영미

     

    꽃이

    피는 건 힘들어도

    지는 건 잠깐이더군

    골고루 쳐다볼 틈 없이

    님 한 번 생각할 틈 없이

    아주 잠깐이더군

    그대가 처음

    내 속에 피어날 때처럼

    잊는 것 또한 그렇게

    순간이면 좋겠네

    멀리서 웃는 그대여

    산 넘어 가는 그대여

     

    꽃이

    지는 건 쉬워도

    잊는 건 한참이더군

    영영 한참이더군

     

     

     

     

     

     

     

     

    언제나 아름다운 도솔천입니다

     

     

     

     

    녹차밭!

     

     

     

     

     

     

     

     

     

     

     

     

     

    음악소리와 물소리가 섞이어 들립니다

     

    입구의 군락지는 덜피어서,,,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사랑법 / 강은교

    떠나고 싶은 자
    떠나게 하고
    잠들고 싶은 자
    잠들게 하고
    그리고도 남은 시간은
    침묵할 것

    또는 꽃에 대하여
    또는 하늘에 대하여
    또는 무덤에 대하여

    서둘지 말 것
    침묵할 것

    그대 살 속의
    오래 전에 굳은 날개와
    흐르지 않는 강물과
    누워 있는 누워 있는 구름
    결코 잠깨지 않는 별을

    쉽게 꿈꾸지 말고
    쉽게 흐르지 말고
    쉽게 꽃피지 말고
    그러므로

    실눈으로 볼 것
    떠나고 싶은 자
    홀로 떠나는 모습을
    잠들고 싶은 자
    홀로 잠드는 모습을

    가장 큰 하늘은 언제나
    그대 등 뒤에 있다.

     

    물고기떼와 상사화,,,!

     

    서울의 달 이란 대중가요를 부릅니다

    옆에서 담아 봅니다

     

    단풍드는 날,

     

    다시 오기로 합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을 파는 꽃집 / 용혜원  (0) 2017.10.06
    길 위에서의 생각 / 류 시 화  (1) 2017.10.04
    불갑산 상사화 추억,,,!  (0) 2017.10.01
    울릉도 봉래폭포,,,!  (0) 2017.09.26
    그리움도 사랑일거야  (0) 2017.09.18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