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선운사에서 / 최영미
    2016. 6. 3. 22:21

    선운사에서 / 최영미

     

    꽃이

    피는 건 힘들어도

    지는 건 잠깐이더군

    골고루 쳐다볼 틈 없이

    님 한 번 생각할 틈 없이

    아주 잠깐이더군

    그대가 처음

    내 속에 피어날 때처럼

    잊는 것 또한 그렇게

    순간이면 좋겠네

    멀리서 웃는 그대여

    산 넘어 가는 그대여

     

    꽃이

    지는 건 쉬워도

    잊는 건 한참이더군

    영영 한참이더군

     

    그대를 위한 겨울 기도 / 이효녕

     

    차가운 바람결에도 흔들리지 않는
    우리의 가난한 작은 마음을 위해
    하얀 눈으로 물들여
    곱게 빈 여백 채워주소서

    마지막 남아 흔들리는 갈대밭
    새들의 빈 둥지마다
    가득 채워진 마음
    얼지 않는 따스한 집 한 채
    흩어진 내 가슴에 지어
    모두 넉넉한 마음 안아
    가난한 모두가 그 안에
    편안하게 들게 하소서

    날은 추워도 어둠 속에서
    별들이 깜박이며 빛을 냅니다
    별들이 있어 춥지 않은 하늘
    먼 뭇별 하나 따서 모두의 가슴에
    담아두고 등불이게 하소서
    빈자리는 그리움 채워주어
    사랑할 수 있는
    따스한 겨울이게 하소서

    가난한 내 삶의 한 고비
    지금은 모두 쫓겨나
    오늘은 비록 텅 빈 가슴이지만
    마음마다 하얀 눈을 내려주어
    눈빛 보다 맑은 마음 지녀
    겨울의 꿈으로 오래 지니고 살도록
    모든 고통을 덮어 주소서

    혼자 길들일 수 없는
    가슴앓이 하던 지난 밤
    밖에 차가운 바람이
    아픔의 병이 되더라도
    눈 속에 작은 들꽃으로 피어내
    외로운 시간을 넘으며 바라보게 하소서
    그리고 사랑은 오직 하나이게 하소서

    이 겨울은 모든 이에게
    눈길 위에 따뜻한 발자국 남겨
    그리움으로 남게 하소서
    조금도 시들지 않는
    사랑의 자국 남게 하소서...


    아도니스를 위한 연가 / 최영미

     

     

    너의 인생에도

    한번쯤

    휑한 바람이 불었겠지
    바람에 갈대숲이 누울 때처럼
    먹구름에 달무리질 때처럼
    남자가 여자를 지나간 자리처럼
    시리고 아픈 흔적을 남겼을까

    너의 몸 골목골목
    너의 뼈 굽이굽이
    상처가 호수처럼 피어 있을까

    너의 젊은 이마에도
    언젠가
    노을이 꽃잎처럼 스러지겠지

    그러면 그때 그대와 나
    골목골목 굽이굽이
    상처를 섞고 흔적을 비벼
    너의 심장 가장 깊숙한 곳으로
    헤엄치고프다, 사랑하고프다

     

     

    정신없이 모임에 가서

    부산하게 저녁을 먹었습니다

    돌아오는 길에는

    소주 몇 잔을 걸친 친구의

    깊은 목소리를 들어주고

    책상에 앉았습니다

     

    망종을 바라보며

    내 마음 속에 나를 일으켜 봅니다

     

    나에게 질문하는 시간입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에게로 가는 길을 나는 모른다 - 최영미  (0) 2016.06.09
    담쟁이/ 도종환  (0) 2016.06.05
    선운사에서 / 최영미  (2) 2016.06.03
    5월의 장미 / 이해인  (0) 2016.06.02
    6월을 맞이하며,,,,  (2) 2016.06.01
    초대장 나눕니다  (8) 2016.05.28

    댓글 2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