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딸과 저녁 해변에서 놀기
    카테고리 없음 2020. 2. 5. 21:29

     

    봄을 기다리며,,,, 광수생각

     

    지쳤다고 말하면

    안 되는 줄 알았다.

    힘들어도, 지쳐도

    내 앞에 놓인 길을 묵묵히

    가야만 하는 줄 알았다

     

    힘든 마음을  감추고

    밝은 표정을 지으며

    멀고 먼 길을 걷는다

    그렇게 울지 않고

    간신히 나를 삼키며 산다

     

    그러다 보면 봄이 오겠지

    그러다 보면 꽃이 피겠지

     

     

    힘든 인생길을 함께 잘 걸어가 봅시다

    사랑하는 따님,,,,!

    댓글 1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