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봄, 동백, 동백꽃 시모음!
    2016.03.16 21:20

    개화 소식이 가득합니다

    저희 지역은 아직도 꽃 소식은 ???

    산으로 들로 다니며 보았던 동백꽃을 모아봅니다

    봄은 좀 이르거나, 늦거나, 아름답습니다

     

     

    선운사 동백꽃 / 김용택

    여자에게 버림받고
    살얼음 낀 선운사 도랑물을
    맨 발로 건너며
    발이 아리는 시린물에 이 악물고

    그까짓 사랑 때문에
    그까짓 여자 때문에
    다시는 울지 말자 다시는 울지 말자
    눈물을 감추다가
    동백꽃 붉게 터지는
    선운사 뒤 안에 가서 엉엉 울었다

     

    동백꽃 / 김옥남
        
    안 된다
    그만
    이제 더 이상
    그만

    모가지를 꺾어
    붉게 지는 꽃

    잊어야할
    사랑이거든
    아예
    지워버려라

    붉게


    토해내는
    사랑의 각혈


     

    동백꽃 / 정연복

    붉은 핏덩어리 같은
    동백꽃 꽃말을

    오늘에야
    뒤늦게 알았다

    '그대만을 사랑해.'

    그래
    사랑이었구나

    단 한 사람을 위해
    온 마음 모아 살았기에

    저리도 붉게
    저리도 뜨겁게

    활활 불꽃 되었네
    불타는 심장 되었네.


     

    나를 키우며 사는 일 / 문태준

    스스로 심지를 굳게 하는 일
    헐거워지는 일로 하루를 사는 일
    마음이 원하는 쪽으로 잘 자라게 하는 일
    쓸데없는 걱정을 내보내는 일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는 생각으로 사는 일
    일의 문제는 바깥에서 찾지 말고
    내 마음에게서 찾는 일
    마음 바탕에 고요를 심는 일
    말과 생각과 행동의 뒤를 살피는 일


    무인도 / 정연복

    내 가슴속 작은
    사랑의 모닥불이 꺼질 때

    사람들이 왠지 싫어지고
    사람들을 만나기가 두려울 때

    그래서 슬그머니
    바깥 세상에 등을 돌려

    나를 내 안에 꽁꽁
    가두어 둘 때

    어느새 나는 쓸쓸한
    무인도가 된다.

    겉으로는 여전히
    사람들 사이에 있고

    입술로는 대화를 하고
    사랑을 이야기하지만

    맘속으로는 홀로
    고독에 몸서리치는

    밤낮으로 외롭고 적적한
    무인도가 된다.

     

    그리움에 대해 / 김기만

    기다리면 별이 된단다.
    슬픔 한 조각으로 배를 채우고
    오늘은 쓸쓸한 편지라도 쓰자
    사랑하면서 보낸 시간보다
    외로웠던 시간이 많았을까
    그대 뒷모습
    동백꽃잎처럼 진하게
    문신되어 반짝이는 내 가슴 구석
    노을이 진다 슬프도록
    살아서 살아서 슬픈
    추억 한줌으로 남아 있는 사랑을 위해
    눈감는 저녁 하늘 속에
    별 하나가 흔들린다
    사람의 뒷모습엔 온통 그리움뿐인데
    바람이나 잡고
    다시 물어 볼까, 그대

    왜 사랑은
    함께 한 시간보다
    돌아서서 그리운 날이 많았는지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섬 속의 섬, 우도의 추억!  (2) 2016.03.18
    스쳐가도 삶, 그대로,,,  (0) 2016.03.17
    봄, 동백, 동백꽃 시모음!  (0) 2016.03.16
    안개 중독자외  (0) 2016.03.09
    동행  (2) 2016.03.08
    덕유산 입산통제 되기 전에, 눈꽃 한번 더(2)  (0) 2016.03.03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