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삶에게 길을 묻다 / 천양희
    2020. 2. 24. 20:23

    삶에게 길을 묻다 / 천양희

    가장 큰 즐거움은 사람으로 태어난 것이라고
    누가 말했었지요
    그래서 나는 사람으로 살기로 했지요
    날마다 살기 위해 일만 하고 살았지요
    일만 하고 사는 일이 쉽지는 않았지요
    일터는 오래 바람 잘 날 없고
    인파는 술렁이며 소용돌이쳤지요
    누가 목소리를 높이기라도 하면
    소리는 나에게까지 울렸지요
    일자리 바뀌고 삶은 또 솟구쳤지요
    그때 나는 지하 속 노숙자들을 생각했지요
    실직자들을 떠올리기도 했지요
    그러다 문득 길가의 취객들을 힐끗 보았지요
    어둠 속에 웅크리고 추위에 떨고 있었지요
    누구의 생도 똑같지는 않았지요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건 사람같이 사는 것이었지요
    그때서야 어려운 것이 즐거울 수도 있다는 걸 겨우 알았지요
    사람으로 산다는 것은 사람같이 산다는 것과 달랐지요
    사람으로 살수록 삶은 더 붐볐지요
    오늘도 나는 사람 속에서 아우성치지요
    사람같이 살고 싶어, 살아가고 싶어

     

    그리운 인력 / 천양희

     

    발자국을 남기지 않는 것들이 그립다

    모양도 무게도 없는 것들이 그립다

    세상 나무들 일제히 손들고

    이땅 위 새들도 새끼의 작은 발톱을 아끼고

    날아야지 날아야지 마음 먹을까

    우리들 높이 솟아오르기 위해

    잡초 같은 삶 속까지 솎아내고 싶어

    하루종일 땅만보고 땅만보고 땅만보고 있을 동안

    세상은 몹쓸 암을 키우고

    우리의 하나 남은 하늘까지 덮쳤지

    기댈 곳 없어 쓰러진 나무

    말라 비틀어진 신음소리 들리나요? 들리나요?

    하늘 위로 날아오르는 것들

    다 새가 아님을 알고난 뒤

    기억하시는지

    깊이 가라앉아 세월 보는 일

    물 흐르고 흐른 뒤

    흔적 남기지 않는 일.

     

    오늘은 비 오기 전이라서 다 힘든가 보다

    파도에 디지게 맞아봐야 소리를 못지르는데

    밀물이면 그저 그물에

    썰물이면 그런대로,,,

    우리는 왜 그것을 극복 못하는 작으 우주인가?

    스스로 지구를 들지도 못하면서

    소주 한병에 태양계를 섭렵하곤 하지

     

    외롭단다  사람이,,,

    힘들단다  이웃이,,,

     

    근데 나도 아프다

    다행인 것은 아내가 저녁을 차리지만,,,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추를 채우면서 / 천양희  (4) 2020.02.28
    배경이 되다 / 천양희  (8) 2020.02.25
    삶에게 길을 묻다 / 천양희  (4) 2020.02.24
    간월암(看月庵)에서 / 이필종  (10) 2020.02.23
    그대와 함께 있으면 / 류시화  (2) 2020.02.22
    나무에게 말을 걸다 / 나태주  (11) 2020.02.17

    댓글 4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