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시가 있는 새벽!
    2015. 5. 31. 09:30

    소망 / 김상현


    내 눈 밖에 보이는
    저 세상이
    전부 시인데
    내 생각은 거기에
    미치지 못하고
    어느 날
    들리는 소리를
    그대로 옮겨 시를 쓰고
    내가 말하는 것이
    모두 시가 되는 세상이
    올 것이라는
    꿈을 꾸며
    하루하루
    나는 늙어간다. 

     

     

    시의 기도 / 정유찬

    그저 글씨가
    되지 않게 하소서

    돌을 쪼아 새겨 넣은
    느낌이 되어
    가슴 깊이
    패이게 하소서

    슬프거나
    아름답거나
    그래서 감상적인
    시로 남을 바에는

    차라리 영혼에
    지울 수 없는
    상처가 되어
    아픔을 주게 하소서

    싸가지 없다고
    욕을 처먹어 배부를 시

    훗날 문득 기억되어
    당신이 같은 삶을
    달리 볼 수 있다면 행복할

    그런 시가 되게 하소서  

     

    나에게 묻는다 / 홍해리

    詩가, 나에게 묻는다.
    네가, 네가 詩人이냐?
    네가 쓴 것들이 詩냐?
    아, 詩들아, 미안하다!
    아, 詩에게, 부끄럽다!
    나는, 나는, ...... 

     

     

    쉬운 詩 / 고영조

    새벽 출근길 엘리베이터에서
    아내가 말했다
    시가 너무 어려우면 누가 읽어요?
    가볍게 쓰세요 정직하게
    세 시간 차 타고 국도를 달리면서
    줄곧 그 생각뿐이었다
    쉬운 것이 얼마나 어렵다고
    가벼운 것이 얼마나 무겁다고
    머리를 흔들었지만 답할 수 없었다
    그 동안 아내는 나를 너무 깊이
    알아 버렸다
    감출 수 없었다
    언제나 詩는 저 홀로 무겁고
    먹어 치운 삶은 가벼웠다

    온몸이 붉어졌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6월 시모음  (0) 2015.06.01
    6월의 시 - 이해인  (0) 2015.05.31
    시가 있는 새벽!  (0) 2015.05.31
    장미꽃  (0) 2015.05.30
    천천히 가는 시계/ 나태주  (0) 2015.05.30
    이외수님의 외뿔 중에서  (5) 2015.05.26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