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사랑하는 이유 / 이정하
    2015.06.23 21:30

    사랑하는 이유 / 이정하

     

    그대 내게 왜 사랑하는가 묻지 마십시오.

    내가 그대를 사랑함에 있어 별다른 까닭이 있을 수 없습니다.

    꽃이 피고 바람이 불고 낙엽이 지듯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니.


    그대 내게 왜 사랑하는가 묻지 마십시오.

    공기가 있으니 호흡을 하듯 내가 그대를 사랑함에 있어

    별다른 이유가 있을 리 없습니다.

    그저 그대가 좋으니 사랑할 밖에.

    그저 그대가 사랑스러우니 사랑할 밖에 

     

    꽃잎의 사랑 .... 이정하

     

    내가 왜 몰랐던가,

    당신이 다가와 터뜨려 주기 전까지는

    꽃잎 하나도 열지 못한다는 것을.


    당신이 가져가기 전까지는

    내게 있던 건 사랑이 아니니

    내 안에 있어서는

    사랑도 사랑이 아니니


    아아 왜 몰랐던가,

    당신이 와서야 비로소 만개할 수 있는 것.

    주지 못해 고통스러운 그것이 바로

    사랑이라는 것을. 

     

    기다리는 이유 / 이정하

     

    만남을 전제로 했을 때

    기다림은 기다림이다.

    만남을 전제로 하지 않았을 때

    기다림은 더 이상 기다림이 아니다.

    그러나 세상엔, 오지 못할 사람을 기다리는,

    그리하여 밤마다 심장의 피로 불을 켜

    어둔 길을 밝혀두는 사람이 있다.


    사랑으로 인해

    가슴 아파해 보지 않은 사람은 모를 것이다.

    오지 못할 걸 뻔히 알면서도

    왜 바깥에 나가 서 있지 않으면 안 되는가를.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왜 안 되는가를.

    기다리는 것은 오지 않더라도

    기다리는 그 순간만으로 그는

    아아 살아 있구나 절감한다는 것을.

    쓰라림뿐일지라도 오직 그 순간만이

     

    멀리서만 - 이정하

     

    찾아나서지 않기로 했다

    가기로하면 가지 못할 일도 아니나

    그냥 두고 보기로 했다


    그리움만 안고 지내기로 했다

    들려오는 말에 의하면 그대가 많이 변했다니

    세월따라 변하는 건 탓할 건 못되지만


    예전의 그대가 아닌 그 낭패를

    감당할 자신이 없기에

    멀리서 멀리서만

    그대 이름을 부르기로 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다운 추락 / 이정하  (0) 2015.06.26
    외뿔 중에서  (0) 2015.06.25
    사랑하는 이유 / 이정하  (2) 2015.06.23
    외뿔 중에서  (0) 2015.06.21
    정호승 시모음  (0) 2015.06.20
    다알리아!  (0) 2015.06.18

    댓글 2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