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개심사 청벚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2020. 5. 3. 21:17

     

    오르는 입구에 세심동(洗心洞)이란 글귀가 새겨져 있다. 마음을 씻으며 개심사로 올라가는 길은 돌계단으로 이뤄진 산길이다. 조금 숨이 차지만 아름다운 숲길을 걷다 보면 나도 모르게 마음이 정화되는 기분이 든다. 

    개심사의 창건은 백제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지금의 개심사로 모습을 갖추게 된 것은 조선시대다. 안양루에 걸린 상왕산 개심사라는 현판은 근대 명필가 해강 김규진의 글씨로 알려져 있다. 

    개심사는 대한 불교조계종 제7교구 본사인 수덕사의 말사다. 기록에 따르면, 651년 혜감국사가 창건하고 개원사라 부른 것을 1350년 처능대사가 중창하면서 개심사로 고쳤다. 

    그 후 1475년 중창, 1955년 전면 보수했다. 보물제 143호로 지정된 대웅전과 충남문화재자료 제 194호인 명부전 및 심검당 등이 있다. 

    전국 벚꽃이 모두 진 후 비로소 그 자태를 드러내는 왕벚꽃을 5월 중순까지 볼 수 있어 이 무렵 찾는 이들이 유독 많다. 청벚꽃을 볼 수 있는 사찰이기도 하다. 청벚꽃은 우리나라에 단 4그루만 있는데 그 4그루 모두 개심사에 있다

     

    ( 출처 : site:www.abroad.co.kr 개심사)

     

    한 사람의 산책길 / 천양희

    숲이 잠 깨는지 나뭇잎들이 찰랑거립니다

    아침햇살이 부신 듯 어린 새들 두 눈이 붉어집니다

    바람이 몰래 빠져나가느라 오솔길이 더 좁아지는 아침

    들쭉나무 아래 철 늦은 산꽃이 순하고

    작년의 낙엽들 썩어 거름 된 지 오랩니다

    한 사람의 산책길이 그냥 지나가고 마는 길이 아니었습니다

    떠들썩하던 사람들 이곳에 와서야

    해 지는 서편을 잠시 돌아봅니다

    되돌아 볼 것은 노을이 아니라 자신입니다

    지기 때문에 노을이 아름답다 하였으나

    지기 때문에 무서운 건 누구이겠습니까

    눈시울이 노을보다 더 붉어집니다

    누구에게나 울면서도 가야 할 길이 있는 것입니다

    가오리연 하나 기우뚱거리며 언덕을 오르고 있습니다

    얼레를 더 당겨, 그래야 더 높이 오를 수 있는 거여

    연 연구에 평생을 바친 박노인이 힘주어 말합니다

    더 당겨, 더 당겨, 더 당기라니께

    나는 무엇을 더 당겨야 하나 당겨서 높이 올려야 하나

    지금 때까치 소리 겨우 나를 당깁니다

    너도개미자리풀이 너도 풀이냐 하고 너도밤나무가 너도 밤나무냐 합니다

    무릇꽃이 무릇, 꽃이 피는 까닭을 알고 피겠습니까

    버짐나무가 버짐을 알겠습니까

    세상에 모르는 것이 이것뿐이겠습니까

    왠지 사람의 집들이 하늘 무서운 줄 모르고 자꾸 올라갑니다

    고층으로 올라간 몸이 마음 따라 하층으로 내려가기도 합니다

    어느 땐 웃어도 웃어도 우울은 우물처럼 깊습니다

    그래도 해바라기는 해, 바라기를 하고

    하루살이는 하루로써 세계의 비밀을 알아내려 할 것입니다

     

    산사 자체가 계절을 따라 갤러리가 되는 곳, 개심사 입니다

    종무소 흑매는 지려하고,,,,

     

    구경꾼들이 바글 바글,,,,!

     

     

    사진을 담는 열정이 대단한 젊은이들,,,!

    한참 바라보았습니다

     

    몽산포 / 천양희

    마음이 늦게 포구에 가 닿는다
    언제 내 몸속에 들어와 흔들리는 해송들
    바다에 웬 몽산이 있냐고 중얼거린다
    내가 근처에 머물때는
    세상을 가리켜 푸르다 하였으나
    기억은 왜 기억만큼 믿을것이 없게하고
    꿈은 또 왜 꿈으로만 끝나는가
    여기까지 와서 나는 다시 몽롱해진다
    생각은 때로 해변의 구석까지 붙잡기도 하고
    하류로 가는 길을 지우기도 하지만
    살아있어, 깊은 물소리 듣지 못한다면
    어떤 생이 저 파도를 밀어가겠는가
    헐렁해진 해안선이 나를 당긴다
    두근거리며 나는 수평선 쪽으로 발길을 돌린다
    부풀었던 돛들 붉은 게들 밀물처럼 빠져나가고
    이제 몽산은 없다. 없으므로
    갯벌조차 천천히 발자국을 거둔다.

     

    기다림은 희망이었다가 저문다

    기다림이 실체가 되어 바라볼 수 있는 행복이 있다

    계절따라 변하는 한편의 그림이 되어 반기는 곳,

    개심사 갤러리

     

    왠지 모르게 행복합니다

     

     

    댓글 27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