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17년, 덕유산 마지막 눈꽃 놀이(2)
    2017.03.03 01:25

    3월을 기다리며/나명욱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계절은 봄이다
    겨울 내내 움츠렸던 몸과 마음을 풀고
    따뜻한 공기와 맑은 햇살을
    가슴 아름 품을 수 있는 아름다운 3월

    3월의 첫 날에는
    창문의 겨울 커튼도 밀어내고
    구석구석 쌓여있던 먼지들도 털고
    창살마다 하얀 페인트를 다시 칠하리라

    베란다의 그동안 버려두었던
    파랑 빨강 하얀 화분들도 깨끗이 닦고
    베고니아 피튜니아 꽃도 심을 준비를 하리라
    3월이면 거리에도 꽃들의 향기로 가득할 것이다

     

     

    떡갈나무 앙상한 가지에 멋진 눈꽃이 만발했습니다

     

     

     

     

     

     

     

     

    어느곳으로 갈지를 알 수 없을 때 !

    그것이 진정한 여행이라구,,,!

    아름다움에 푹 젓어 봅니다

     

    하늘이 파랗게 받혀준다면,,,,!  조금은 아쉽습니다

     

     

    산님들이 오가며 털오놓은 조릿대와 설경이 이색적입니다

    한겨울에 푸른색의 조화!

    표지판도 추워보입니다

     

    나목들,,,!

     

    떠나지 못한 가을들,,,!

     

     

     

    산처럼 살자 / 나명욱

    북한산 도봉산 천마산 인왕산 아차산
    그 푸른 산들은 계절마다
    초록 옷 입었다

    낙엽되어 떨어지는 일을 안다
    그리하여 겸허하게 세상을
    바라볼 줄 아는

    꽃 피고 지는 일에 초연하며
    얻고 잃음조차 무심하여
    넉넉한 가슴으로 살고

    여유로운 흔적으로
    자신이 가진 것들 하나 둘 셋 넷
    버리고 주려는 마음으로 사는 일

    세상을 다 가지고도 있는 줄 모르고
    다 버리고도 없는 줄 모르는
    내 것과 네 것을 가리지 않는
    언제나 그 자리에 서서
    자연스럽게 살다 가는 일

    오고가는 일조차 잊은 듯
    그 한 몸 태어난 곳에 묻혀 산다
    하늘이 되어 땅이 되어

     

     

    덕유산에 오는 이마다 담아가는 사진!

    언제나 졍겹다

     

     

     

    멀리 향적봉이 보입니다

     

    바람에 눈꽃이 조금은 젔습니다 ㅠㅠㅠ

     

    중봉으로 갑니다

     

     

    오수자굴 내려가는 길 너머 신풍령 가는 능선도 눈으로 가득합니다

    걸었던 대간 길의 추억이 떠오릅니다

    다시 걸으리라,,,,

     

    중봉에서 바라본 산그리메!

    삼각봉, 남덕유산, 서봉이 조망됩니다

    날씨 좋은 날에는 지리산 천왕봉도 보이는데, 오늘은  짐작만 해봅니다

     

    저 길 옆으로 5월이면 철쭉꽃이 피겠죠?

    군데 군데 얼음이 남아 있어도 피는 아름다운 광경을 그려봅니다

     

    향적봉으로 돌아갑니다

     

     

     

     

    구름 사이로 맑은 하늘이 보입니다

    구름이 가는 곳으로 담아 보았습니다

     

     

    눈의 무게가 무거워 보이는 주목!

     

     

     

    다시 그자리에서 아쉬움을 담아 봅니다

    내년에야 볼 설경이 아쉽고, 아름답습니다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에게/ 정희성

    어느날 당신과 내가
    날과 씨로 만나서
    하나의 꿈을 엮을 수만 있다면
    우리들의 꿈이 만나
    한 폭의 비단이 된다면
    나는 기다리리, 추운 길목에서
    오랜 침묵과 외로움 끝에
    한 슬픔이 다른 슬픔에게 손을 주고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의
    그윽한 눈을 들여다볼때
    어느 겨울인들
    우리들의 사랑을 춥게 하리
    외롭고 긴 기다림 끝에
    어느날 당신과 내가 만나
    하나의 꿈을 엮을 수만 있다면.

     

     

     

     

     

    가지고 온 물이 얼어서 샤베트가 되었습니다

    하늘을 바라봅니다

    흘러가는 한운을 바라봅니다

     

     

    해답 / 거트루드 스타인

     

    해답은 없다

    앞으로도 해답이 없을 것이고

    지금까지도 해답이 없었다

    이것이 인생의 유일한 해답니다

    우리에게 생각하는 것은 공짜입니다

     

    우리가 소중하게 여기지 않은 공기, 물, 자연,,,  등도 공짜입니다

     

    상상은 위대한 일을 만들어 냅니다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