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100대 명산, 홍도 깃대봉,,,!
    2016.11.30 23:18

    전라남도 신안군 흑산면 홍도리에 위치하고 있는 홍도는 대흑산 본섬의 부속 도서로서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으로 매가도라고도 한다. 홍도는 본 섬을 비롯한 20여개의 부속 섬이 절정을 이루어 남해의 소금강으로 불린다. 그 중에서 녹섬의 해돋이는 가히 장관이 아닐 수 없다. 파도와 바닷물이 출렁거리는 가운데 2개의 바위사이로 해가 떠오른 광경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다. 여기에 덧붙여 홍도의 낙조 또한 놓칠 수 없는 비경이다.
    홍도는 섬 전체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어 풀한포기, 돌 하나도 가지고 나올 수 없다. 특히 바닷바람을 받으며 자라는 홍도 풍란은 아주 귀한 난이다. 홍도에서는 해수욕, 유람선 일주, 등산까지 모든 것을 즐길 수 있는 반면, 섬인 관계로 태풍등 기상 조건에 좌우되어 배가 출항을 못하는 경우도 많고 서울에서 갈 경우, 최소한 2박 3일 이상의 일정이 있어야 홍도 전체를 돌아볼 수 있다. 어미섬의 주봉인 깃대봉과 남쪽의 깃대봉 주변에는 아름드리 동백나무숲, 후박나무, 식나무 등 휘귀식물 5백여종이 있으며 2백여 종의 동물과 곤충이 함께 서식하고 있다. 등산은 홍도초등학교 후면으로 난 길을 따라 오른다. 가파르기 그지없고 철쭉, 동백 등 이름 모를 나무들이 온통 빽빽이 자라고, 주봉에 닿으면 뾰족한 모양이 마치 바늘 같다. 남서로 양상봉의 연봉이 한 폭의 동양화를 펼쳐 놓은 듯하고 동쪽으로는 설풍서전의 울창한 숲이 장관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저녁을 보내고 맞은 아침 햇살이 평화롭습니다

    묵었던 숙소가 멀리 보입니다

     

    항구를 바라보며 깃대봉으로 오릅니다

     

     

     

     

     

     

    이른 아침이라서 사진이 좀?

    하지만 울창한 동백과 자연스러움으로 가득찬 깃대봉으로 가는길은  참 좋습니다

    가슴을 내밀어서 크게 숨을 쉬어 봅니다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조망이 너무 좋습니다

    섬 산행의 묘미이지요?

     

     

     

     

    남녁의 섬에도 가을이 왔습니다

     

     

    -

    홍도의 최고 봉우리이다. 높이는 365m 이며 남북으로 길게 이어진 섬의 가운데 솟아있으며 우리나라 100대 명산에 선정되었다. 깃대봉 주변에는 아름드리 동백나무가 숲을 이루며 자라고 있으며 후박나무, 구실잣밤나무, 소사나무, 식나무 등 다양한 식물들이 자라고 있다. 그리고 2백여 종의 동물과 곤충이 함께 서식하고 있다. 특히 홍도의 특산식물인 풍란은 바닷바람을 받으며 자라는 난()으로 아주 귀한 식물이다.

    깃대봉을 오르는 산행은 흑산초등학교 홍도분교에서 시작하는데 중턱의 제1,2전망대를 지나 정상까지 약 2.5km를 올라야 한다. 초입 등산로는 자연보호를 위해 설치한 목책로를 따라 올라가며 이후 중턱에서 동백나무 군락을 만나게 된다. 정상부 인근에 이르면 1940년대까지 사용했던 숯가마터가 나오고 약 0.2km를 더 오르면 깃대봉에 도착하게 된다. 깃대봉에서는 흑산도와 태도, 가거도, 만재도가 보인다.

    [네이버 지식백과]

     

     

     

     

     

     

    너무 일찍 올랐나 봅니다

    아무도 없습니다

    일행들이 먼저 갔거니 하고 왔더니 변신을 하러 갔는지 아직입니다 ㅋㅋㅋ

    햇살이 올라온 산은 더욱 빛납니다

    하산 합니다

     

     

     

    원시림처럼 꽉찬 숲 속으로 햇살이 비춥니다

    가공미가 없는 아름다움 입니다

     

     

     

     

     

     

     

     

     

     

     

     

     

    다시 전망대에 왔습니다

     

     

     

     

     

     

     

    홍도 미륵불입니다

     

     

     

    아침 햇살이 내려앉은 홍도항 입니다

    붉은 지붕이 좋습니다

     

     

     

     

     

     

     

     

    내가 세상을 안다고 생각할 때 / 문정희  


    내가 세상을 안다고 생각할 때
    얼마나 모르고 있는지
    그때 나는 별을 바라본다.
    별은 그저 멀리서 꿈틀거리는 벌레이거나
    아무 의도도 없이 나를 가로막는 돌처럼
    나의 운명과는 상관도 없지만
    별!을 나는 좋아한다.

    별이라고 말하며 흔들린다. 아무래도
    나는 사물보다 말을 더 좋아하는가보다.
    혼자 차를 마시면서도
    차를 마시고 싶다라는 말을 하고 싶고
    여행보다
    여행 떠나고 싶다라는 말을
    정작 연애보다는
    사랑한다라는 말을 나는 좋아한다.

    어쩌면 별도 사막일지 몰라
    결국 지상에는 없는 불타는 지점
    하지만 나는 별을 좋아한다.
    나의 조국은 별같은 말들이 모여서 세운
    시의 나라
    나를 키운 고향은 책인지도 몰라 
      

    지나온 계단길,,,,

     

     

     

     

     

     

     

    정겨운 골목길!

     

     

    어느 날 하루는 여행을 /용혜원

    어느 날 하루는 여행을 떠나
    발길 닿는 대로 가야겠습니다.
    그 날은 누구를 꼭 만나거나 무슨 일을 해야 한다는
    마음의 짐을 지지 않아서 좋을 것입니다.
    하늘도 땅도 달라 보이고
    날아갈 듯한 마음에 가슴 벅찬 노래를 부르며
    살아 있는 표정을 만나고 싶습니다.
    시골 아낙네의 모습에서
    농부의 모습에서
    어부의 모습에서
    개구쟁이의 모습에서
    모든 것을 새롭게 알고 싶습니다.
    정류장에서 만난 삶들에게 목례를 하고
    산길에서 웃음으로 길을 묻고
    옆자리의 시선도 만나
    오며 가며 잃었던 나를 만나야겠습니다.
    아침이면 숲길에서 나무들의 이야기를 묻고
    구름 떠나는 이유를 알고
    파도의 울부짖는 소리를 들으며
    나를 가만히 들여다보겠습니다.
    저녁이 오면 인생의 모든 이야기를
    하룻밤에 만들고 싶습니다
    돌아올 때는 비밀스런 이야기로
    행복한 웃음을 띄우겠습니다.

    먼 길에서 띄운 배 / 박남준

    부는 바람처럼 길을 떠났습니다
    갈 곳이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가 닿을 수 없는 사랑 때문도 더욱 아닙니다
    그 길의 길목에서 이런저런
    만남의 인연들 맺었습니다

    산 넘고 들을 지났습니다
    보이지 않는 길 끝에서 발길 돌리며
    눈시울 붉히던 낮밤이 있었습니다
    그 길가에 하얀 눈 나리고
    궂은비 뿌렸습니다
    산다는 것이 때로 갈 곳 없이 떠도는
    막막한 일이 되었습니다

    강가에 이르렀습니다
    오래도록 그 강가에 머물렀습니다
    이 강도 바다로 이어지겠지요
    강물로 흐를 수 없는지
    그 강엔 자욱이 물안개 일었습니다

    이제 닻을 풀겠어요
    어디 둘 길 없는 마음으로
    빈 배 하나 띄웠어요
    숨이 다하는 날까지 가슴의 큰 병
    떠날 리야 있겠어요
    제 마음 실어 띄울 수 없었어요
    민들레 꽃씨처럼 풀풀이 흩어져
    띄워 보낼 마음 하나 남아 있지 않았어요

    흘러가겠지요
    이미 저는 잊혀진 게지요
    아 저의 발길은 내일도
    배를 띄운 강가로 이어질 것이어요

     


    밤 새 부딪히던 파도도 조용하다

     

    삶도 그런가 한다

     

    때로는 치열하고 

     

    싸우지만, 시간은 많은 것을 놓아 버린다

     

    그래도 먼동 햇살을 타고 오르는 새를 바라본다

     

    우리는 차마 버려두고 떠나지도 못하는 삶이다

     

    견디는 삶,

     

    바람에 씻기운다

     

    흘러가지만 치명적인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것이다

     

    흐르는 땀을 식히며,,,

     

    나에게 편지를 쓴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룡산에도 옆으로 사는 소나무가 있다!  (1) 2016.12.05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  (0) 2016.12.04
    100대 명산, 홍도 깃대봉,,,!  (2) 2016.11.30
    만추의 용봉산,,,!  (0) 2016.11.20
    용봉산 만추 산행,,,!  (0) 2016.11.20
    산문(山門)에 기대어/ 송수권  (0) 2016.11.19

    댓글 2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