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초여름 죽도 트래킹,,,!(2)
    2019.06.30 13:35

    오랜 시간을 전해지는 신화같은 이야기는 아니지만,  소소한 나의 이야기를 오늘도

    적어 봅니다

     

    바람 부는 날의 풀 /  류시화

    바람부는 날
    들에 나가 보아라.
    풀들이 억센 바람에도
    쓰러지지 않는 것을 보아라.

    풀들이 바람 속에서
    넘어지지 않는 것은
    서로가 서로의 손을
    굳게 잡아 주기 때문이다.

    쓰러질 만하면
    곁의 풀이 또 곁의 풀을
    넘어질 만하면
    곁의 풀이 또 곁의 풀을
    잡아주고 일으켜 주기 때문이다.

    이 세상에서 이보다 아름다운 모습이
    어디 있으랴.

    이것이다.
    우리가 사는 것도
    우리가 사랑하고 또 사랑하는 것도.
    바람 부는 날 들에 나가 보아라.
    풀들이 왜 넘어지지 않고 사는가를 보아라.

    전망대에 오릅니다

    요기에 오르면 백로 등 철새들이 사는 섬이 조망됩니다

    망원을 가지고 왔는데 거리가 좀 ㅠㅠ

    전망대에서 첫번째 산책로를 향하여,,,

    멋지게 정비된 산책로 입니다

    배를 기다리러 갑니다

    남당항 도착입니다

    홍주해운에서 선박을 이용할 신고와 표를 구입하시면 됩니다

    바람의 찻집에서 / 류시화

     

    바람의 찻집에 앉아

    세상을 바라보았지

    긴 장대 끝에서 기도 깃발은 울고

    구름이 우려낸 차 한 잔을 건네받으며

    가장 먼 데서 날아온 새에게

    집의 안부를 물었지

    나 멀리 떠나와 길에서

    절반의 생을 보내며

    이미 떠나간 것들과 작별하는 법을 배웠지

    가슴에 둥지를 틀었다 날아간 날개들에게서

    손등에서 녹는 눈발들과

    주머니에 넣고 오랫동안 만지작거린 불꽃의 씨앗들로

    모든 것이 더 진실했던 그때

    어린 뱀의 눈을 하고

    해답을 구하기 위해 길 떠났으나

    소금과 태양의 길 위에서 이내

    질문들이 사라졌지

    때로 주머니에서 꺼낸 돌들로 점을 치면서

    해탈은 멀고 허무는 가까웠지만

    후회는 없었지

    탄생과 죽음의 소식을 들으며

    어떤 계절의 중력도 거부하도록

    다만 영혼을 가볍게 만들었지

    찰나의 순간

    별똥별의 빗금보다 밝게 빛나는 깨달음도 있었으나

    빛과 환영의 오후를 지나

    가끔은 황혼과 바람뿐인 찻집에서 차를 마시며

    생의 지붕들을 내려다보고

    고독할 때면 별의 문자를 배웠지

    누가 어둔 곳에 저리도 많은 상처를 새겼을까

    그것들은 폐허에 핀 꽃들이었지

    그러고는 입으로 불어 별들을 끄고

    잠이 들었지

    봉인된 가슴속에 옛사랑을 가두고

    외딴 행성 바람의 찻집에서

    돌아보고, 걷고,  나오면서,

    우리가 걷는 것도, 불어오는  바람도,,,  새로운 것을 경험하고 알아가야 하는 일일 것이다

    그러나,

    누구의 삶이든, 삶을 사랑해야 하고, 의식하지 않고 행복할 수 있는 길은,

    나와 걸어온 나를 찿는 일이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 / 박형진  (2) 2019.07.06
    노을 /서정윤  (0) 2019.07.04
    초여름 죽도 트래킹,,,!(2)  (0) 2019.06.30
    7월에게 / 고은영  (6) 2019.06.27
    하늘 / 김 춘 수  (2) 2019.06.24
    바닷가 편지 / 이종암  (2) 2019.06.22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