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장수대에서 대승령 너머 찿는 행복
    2021. 10. 31. 18:24

    0, 산행 일시 : 2021,10,22(매년 이곳은 20일이 절정이라서,,,)

    0, 산행코스 : 장수대-대승령-십이선녀탕 -남교리-택시이동-복귀

    0, 단풍은 아직이었고, 즐거운 산행을 했습니다. 이후 10월 29일 다시 장수대에서 대승폭포로

       단풍 구경하러 다시 산행,,,,   멋졌습니다, 아시죠 보여줘야 보는 것이니까!

     

    집에서 03시 기상하여 도착 후 준비,,,, 물안개가 핀다

    가을이면 미치도록 가고푼 설악이다

    작년에는 귀떼기청봉의 서북능선을 걷고,,,,

    선녀탕은 수해로 통제되어 못갔었다

    10월29일 다시 찿아서 만끽한 단풍입니다

    사진 정리되는 대로 포스팅하겠습니다

    운해를 즐기면서 오릅니다

    오르는 길목에 단풍은 없습니다

    콧날이 시큰한 한계령을 바라봅니다

    한계령에서1/ 정덕수

     

    온종일 서북주릉(西北紬綾)을 헤매며 걸어왔다.

    안개구름에 길을 잃고

    안개구름에 흠씬 젖어

    오늘, 하루가 아니라

    내 일생 고스란히

    천지창조 전의 혼돈

    혼돈 중에 헤매일지.

    삼만육천오백 날을 딛고

    완숙한 늙음을 맞이하였을 때

    절망과 체념 사이에 희망이 존재한다면

    담배 연기빛 푸른 별은 돋을까.

    저 산은,
    추억이 아파 우는 내게

    울지 마라

    울지 마라 하고

    발아래

    상처 아린 옛 이야기로

    눈물 젖은 계곡

    아,

    그러나 한 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 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저 산은,

    구름인 양 떠도는 내게

    잊으라

    잊어버리라 하고

    홀로 늙으시는 아버지

    지친 한숨 빗물 되어

    빈 가슴을 쓸어 내리네

    아,

    그러나 한 줄기

    바람처럼 살다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 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온종일 헤매던 중에 가시덤불에 찢겼나보다.

    팔목과 다리에서는 피가 흘러

    빗물 젖은 옷자락에

    피나무 잎새 번진 불길처럼

    깊이를 알 수 없는 애증(愛憎)의 꽃으로 핀다.

    찬 빗속

    꽁초처럼 비틀어진 풀포기 사이 하얀 구절초

    열 한 살 작은 아이가

    무서움에 도망치듯 총총이 걸어가던

    굽이 많은 길

    아스라한 추억 부수며

    관광버스 지나친다.

     

    저 산은

    젖은 담배 태우는 내게

    내려가라

    이제는 내려가라 하고

    서북주릉 휘몰아온 바람

    함성 되어 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아,

    그러나 한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 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1981년)

     

    *정덕수 시집 『한계령에서』-가슴 절절한 그리움으로 부르던 노래, 북피디닷컴, 2003.

    (10월29일 사진)

    한계령/양희은, 하덕규 작곡

     

    저 산은 내게 우지마라
    우지마라 하고
    발아래 젖은 계곡 첩첩산중

    저 산은 내게 잊으라
    잊어버리라 하고
    내 가슴을 쓸어내리네

    아 그러나 한줄기
    바람처럼 살다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저 산은 내게 내려가라
    내려가라 하네
    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아 그러나 한줄기
    바람처럼 살다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저 산은 내게 내려가라
    내려가라 하네
    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한계령/ 정덕수 시,하덕규 작곡,

     

    1985년에 발표되어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양희은의 노래 '한계령'은 정덕수 시인의 시 '한계령에서'가 그 바탕이 되었다고 합니다.

     

     시인은 이곳 설악산 오색마을이 고향으로,  '한계령에서'는 18세 때인 1981년에 쓴 시 입니다.
    학력은 초등학교 졸업이 전부이고, 
    6살 때 어머니가 집을 나갔고, 가난한 홀아버지 밑에서 동생들을 돌보며

    날마다 설악산을 오르내리며, 나무도 하고 약초도 캤다고 하네요.

    그러다 엄마가 보고 싶으면,  한계령에 올라가 멀리 인제 쪽을 바라보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곤 합니다.

     

    14살부터 서울에서 봉제공장에 취직해 일을 배웠고 수완이 좋아, 17살에 사장 소리를 듣기도 합니다.

    어린나이에 일찍 사회생활을 시작해,  당시 유행하던 음악다방에도 자주 드나들었고,  거기서 디제이들이 들려주는

    노래와 시를  접하면서 처음으로 시를 쓰고 싶다는 생각을 합니다.

     

    18살, 가을에 잠시 고향에 들렀다가 설악산에 올라 시 '한계령 에서'를 씁니다.
    이 시가 작곡가 하덕규의 손을 통해
     노래 '한계령'으로 탄생 합니다.

     

    노래로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그의 시 대부분은 잘려나가고, 큰 줄기만 몇 개 살아 남았습니다.
    한계령은 그의 어머니인 동시에
     아버지이기도 했고 미움과 그리움이 교차하는 애증의 대상 이었습니다.

    다시는 찾지 않으리라 마음 먹으면서도, 힘들 때마다 그의 발길은 한계령으로 향했고 그럴 때마다, 한계령은 말없이

    그를 안아주고  위로해 주었겠지요.

    필레약수터 입구 삼거리를 지나자 
    멀리 한계령휴게소가 보이고, 시인은 그 휴게소 부근 어디쯤에선가

    시 '한계령에서'를 썼다고 했습니다.

     

    18살의 나이에 어울리지 않게  삶의 깊이가 느껴지는 그의 시는  오늘날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노래로 탈바꿈하여  많은 이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10개의 연작시 중 하나 입니다.

     

    ( 5670 아름다운 동행 | 한계령 / 양희은 - Daum 카페에서 모셔왔습니다)

    대승령으로 갑니다

    어찌 익어 가는지 궁금합니다

    단풍은 많이 지고 없습니다 ㅎㅎ

    없어도 되고, 있으면 감사한 일이고요

    대승령에 도착해서 흐르는 땀을 닦습니다

    마가목 열매가 많습니다

    좋은 약재인데 욕심을 버리고,,, 걷습니다

    매년 뵙고 인사하는 고목을 봅니다

    내년에도 건재하여 뵙기를 약속합니다

    단풍이 없습니다 ㅠㅠ

    멋지고 아름다운 폭포와 계곡입니다

    예년에는 붉은 기운이 가득했는데,,,,

    금년에는 잦은 비로 폭포에 수량이 많습니다

    비스듬히 가을이 흠벅 익었습니다

    이곳에 몹시 아름다운 단풍이 있는데,,,,,

    금년에는 잦은 강우로 늦게 물들어 갑니다

    한 단풍나무는 붉게 물들었습니다

    즐감하면서 한장 담습니다

    암릉에도 멋지게 한그루가 그림이 됩니다

    바위 틈에서 역경을 이기고 꽃 피운 가을에서 깊이 배웁니다

    금년에는 일부러 평일에 휴가를 내고 온터라 산님들이 없습니다

    아니 어쩌면 단풍이 덜 든 상황을 알고서 ㅎㅎ

    요리조리 즐겨봅니다

    곳곳에 진달래가 피어있습니다

    인디언썸머 까닭인지,,,?  온난화 때문지,,,?   철없이 피었습니다

    애썻다고 한장 찰깍

    제가 좋아하는 포인트 입니다

    풍경화 액자처럼 좋습니다

    파랑과 붉은 단풍, 폭포의 부서지는 은하수 같은 물,,,,

    아름답습니다

    폭포들은 비로 깨끗히 청소되었지만 단풍은 아쉽습니다

    남교리 입구에서 한장 담습니다

    행복한 산행입니다

    건강이, 시간이, 산이 허락하여 올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합니다

    (10월29일 대승폭포 오르는 길 단풍입니다)

    선물처럼 찿아오는 가을이 익어갑니다

    가을도 우리 곁에 머무는데, 우리가 살피고 느끼지 못하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복잡한 마음으로 올랐던 장소입니다

    그리고 정말 오고싶었던 곳이구요

    제 주위에 맴도는 행복을 주어 담고 싶었고, 결정했습니다

    더 이상은 뒷전으로 미루는 행복은 없으리라,,,

     

    하루종일 걸어주고,,,  이야기 해주고,,,, 운전하며, 동행하신 이에게 깊은 감사드립니다

    댓글 16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