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영광 불갑산 상사화 축제를 다녀와서
    2016.09.17 11:48

    0, 산행 일시 : 2016.09. 14(추석 전날)

    0, 동행 : 나홀로

    0, 산행 경로 : 주차장 - 덪고개- 장군봉-연실봉-동백골 -불갑사-주차장(원점회귀)

    0, 산행 목적 : 상사화 축제 전에 산행 및 구경, 그리고 친구를 만나서 얼굴 보기 ㅋㅋ

    전날 아버지 제사를 지내고, 많은 가족들이 집에서 잠을 잤습니다

    조요히 씻고, 챙겨 놓은 가방을 메고 아파트를 나섭니다

    피곤했는지 아무도 모르는 새벽입니다

     

    하행길은 문제가 없을 것으로 추정했는데 동군산에서 고창까지 밀려서 고생을 했습니다

    아침을 굶고, 주차를 하고 산으로 갑니다

    가뭄으로 전년보다 개화가 부진합니다

    이제 꽃대가 나오는 중!

     

    산기슭의 개화 상태입니다

    예전이면 좌우로 가득했을 상사화가 나오는 중입니다

     

    고개에 올라서 불갑사를 조망합니다

    불갑사 뒷편 저수지가 바싹 말랐습니다

     

    산길도 먼지가 납니다

    워낙 비가 안 내렸던 까닭입니다  잠시 물 한모금 마시면서 휴식!

     

     

    덪고개에서 호랑이굴을 봅니다

    어디를 가나 문제를 만드는 사람들이 있어서 역사를 꼬이게 합니다

     

    살아 있는 모든 것은 때가 되면 그 생을 마감한다

    신비이고, 누구도 어길 수 없는 질서이기도 하다

    꽃도 피고 짐이 없었다면 의미가 없을지도 모른다

    지고, 기다리고, 피는 과정이 우리를 감동케 하는지도 모른다

    산 중에 이름없이 핀 상사화를 바라보면서 삶을 생각해본다

     

    스치고 지나면 그만이지만 살펴본다

    아름답다!

     

     

    장군봉 아래에는 개화가 어느 정도 되었습니다

    그늘지고 약간 습한 곳은 좀 피었습니다

    장군봉으로 갑니다

     

    연실봉으로 갑니다

     

     

    절벽을 걸어서 연실봉으로 갑니다

    108계단을 올라서 정상, 연실봉 입니다

    연휴라서 방문객이 거의 없습니다

    줄을 서서 사진을 찍던 생각이 나서 혼자 웃어 봅니다

    친구를 만나기 위하여 후다닥 하산 합니다

    걸어온 능선들이 박무에 희미합니다

     

    연실봉 뒷편 모습!

     

    동백골로 하산합니다

    계곡 부근으로는 개화가 되고 있습니다

     

     

     

     

    개울가 썩은 나무밑둥 위에서 상사화가 피었습니다

    새 날이 밝아오는 새벽의 여명의 순간처럼 신비롭습니다

    밝아진 느낌!

    만남의 기쁨!

    혼자 걷는 기쁨이 있다

    평지든지 들길이든지 걷는 기쁨이 있다

    호젓한 산길은 더욱 좋다

    어느날 한송이 꽃을 만나면 기쁨은 배가된다

     

     

    노출이 가장 아름다운 순간은, 꽃이 피기  직전이다

     

     

     

     

     

     

     

     

     

     

     

    척박한 돌 틈에 핀 상사화들 입니다

    이 가을,

    상사화 옆에서 말을 걸어봅니다

     

     

     

    고목과 생명이 가득한 상사화!

    불갑사로 갑니다

     

     

    바닥을 들어낸 저수지!

    예년이면 저수지 둑에도 가득했을 상사화를 상상하면서 걸어 갑니다 ㅠㅠ

    저수지 위에 개화 상황입니다

    불갑사 경내를 한바퀴 돌아봅니다

    천천히,,,,

     

     

     

     

     

     

     

     

     

     

     

     

     

     

     

    불갑사의 역사를 돌아봅니다

    p_1.jpg

    ( 출처 : 불갑사 홈피에서)

     

     

     

     

     

     

     

     

     

     

     

     

     

     

     

     

    상사화로 가득한 이 동산은 아직 시간이 필요한듯 합니다

    이제 꽃대가 올라오는 중입니다

    어제와 오늘 비가 내렸으니까 주말을 지나면 만개하지 않을 까 합니다

    좀 아쉬움은 남지만 주차장으로 갑니다

     

     

     

     

     

     

    사람이든 사물이든 또는 풍경이든 바라보는 기쁨이 따라야 한다

    너무 가까이도 아니고 너무 멀리도 아닌, 알맞은 거리에서

    바라보는 은은한 기쁨이 따라야 한다

    --법정 스님 글 중에서 --

     

     

    주차장에서 친구를 만나서 보리밥 한그릇 나누고, 사는 이야기 나누고,,,

    중년의 남자 두명은 그렇게 해후를 하고,,,

    집으로 돌아갑니다

     

    안개의 숲에 머무는 동안 / 박남준

     

    저기까지만
    안개의 숲으로 더듬이를 앞세웠다
    저 언덕까지만

    그 너머는 강력히 뜨겁거나
    혹은 강인하여 냉혹한 것들
    이마에 흐르던 몽롱한 오후의 햇살은
    오랜 꿈으로 인해 차마 눈부셨으리라
    안개 너머 보이지 않을까
    별빛의 노래를 따라가던 시간
    한때 나무의 걸음으로
    세상을 읽기도 했다

    나는 기억의 퍼즐을 내려놓고
    낡은 주머니를 바람에 날린다
    자욱한 안개 속에 앉아
    옛날과 사랑을 젖은 책장처럼 넘긴다
    내려놓거나 또는 얼마나 스스로를 다독였던가
    머지않다
    고요한 풍경이 가까이 있다

     

     

    http://sangsahwa.cafe24.com/(영광 불갑산 상사화 축제 홈피)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