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어머니 품처럼 깊은 무등산으로!
    2016.12.22 20:51

    0, 산행 일시 : 2016, 12,18

    0, 일행: 나, 그리고 여행자 하나

    0, 산행 경로: 증심사 주차장-증심사-중머리재-장불재-입석대-서석대-중봉-중머리재-증심사-회귀

    0, 접근 경로 : 서해안고속도로-호남고속도로-광주

    0, 산행 후 나주로 이동하여 국밥 한그릇

     

     

    찻집 앞 다리에 눈이 내렸습니다

    아이젠을 안 가지고 왔는데,,,ㅠㅠ

     

    반대편 봉우리에도 햇살이 들기 시작합니다

     

    성황당 느티나무!

     

    중머리재에 도착!

    화순쪽 산을 보니 허였습니다

    입석대에 상고대가 피었습니다    급한 마음에 여기서부터는 일행을 팽기치고 오릅니다 ㅋㅋ

     

     

     

     

    산행길에도 눈이 쌓여서 밟아 봅니다

    첫 눈 밟기!!

     

    장불재 도착!

     

     

     

     

    백련사에 두고 온 동전 한 닢 / 안상학

    누군가 나에게서 떠나고 있던 날
    나도 내 마음속 누군가를 버리러
    멀리도 떠나갔다 백련사 동백은
    꽃도 새도 없이 잎만 무성하였다 우두커니
    석등은 불빛을 버리고 얻은
    동전을 세며
    수없이 많은 사람들의 손을 모으게 했을
    잘 안 되는 일들의 기록을 살피고 있었다
    나도 내 잘 안 되는 일들의 기록을
    동전 한 닢으로 던져 주었다, 석등은
    내 안의 석등도 오래 어두울 것이라 일러주었다

    가질 수 없는 누군가를 버리고
    돌아오는 길, 꽃등 없는 동백나무 한 그루
    끝끝내 따라와서 내 가슴에 박혀 아팠다
    백련사 석등에게 미안했다 누군가에게
    너무 오래 걸린 이별을 바치며 미안하고 미안했다

     

     

    입석대로 갑니다

     

     

    입석대의 위용!

     

     

    하늘에 별이 쏱아지던 저녁의 입석대를 기억한다

    추억이다,,,,

    별 / 안상학

    가슴속에넣어두고키울수있는것이있다면
    오직하나별이었으면좋겠네.그것도
    한천년거리에서살다가지금은
    다부서지고흩어져서오직
    빛으로만남은별이었으면좋겠네.
    한천년
    내가슴속에눈물처럼깃들여살다
    어느한순간자취도없이사라질그런별,
    별하나만살았으면좋겠네

     

     

     

     

     

     

     

    승천암

     

    해가 뜨니, 상고대가 눅눅해진 느낌입니다

    녀기 저기를 보며 담아 봅니다

     

     

     

     

    이제는 군부대가 이전해도 될 시기가 된 것 같은데,,,

    안타까운 마음이다

     

     

     

    멋지고 아름답습니다

    차가운 바람도 볼을 스치고 가슴 속으로 들어옵니다

    광주를 굽어 보는 산, 광주의 기상을 품고, 시작되는 산,

    무등산에 와서 행복합니다

     

     

    막내가 올라왔습니다 ㅋㅋㅋ

     

     

     

     

     

     

    겨울사랑 / 문정희


    눈송이처럼 너에게 가고 싶다

    머물거리지말고

    서성대지말고,숨기지말고

    그냥,네 하얀 생애속에 뛰어들어

    따스한 겨울이 되고싶다

    천년 백설이 되고싶다

     

    산 아래 펼쳐진 풍경이 좋습니다

    멀리 저수지가 보입니다

     

     

     

    뒤돌아보니 나 혼자 온 길이 아니었음을 알껬다

    많은 사람의 사랑과 정성이 나를 만들고, 키우고

    보듬어 여기까지 왔다

    세상 모든 사람들이 다 그렇지 않겠는가

    지구 위 모든 사람은 조금씩 조금씩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연결되어

    각 사람의 삶이

    모든 사람의 삶과 연결되어 있다

     

    --파이어스톤 도서관에서 길을 잃다 중에서--

     

     

     

    하산합니다

    아이젠을 구비하지 않해서 벌벌 깁니다 ㅋㅋㅋ

     

     

    한폭의 그림속에 내가 있는 느낌입니다

    오르는 이들도,,,

    하산하는 이들도,,,

    탄성을 자아내며 좋아합니다

    사실 별거 아닌데!

     

     

    겨울나무 / 장석주

    잠시 들렀다 가는 길입니다
    외롭고 지친 발걸음 멈추고 바라보는
    빈 벌판
    빨리 지는 겨울 저녁 해거름 속에
    말없이 서있는
    흠없는 혼
    하나
    당분간 폐업합니다 이 들끓는 영혼을
    잎사귀를 떼어버릴 때
    마음도 떼어버리고
    문패도 내렸습니다
    그림자
    하나
    길게 끄을고
    깡마른 체구로 서 있습니다

     

     

     

    서석대에 도착!

    커다란 암릉 위에 꽃이 피었습니다

     

     

     

    그는 모든 기억을 다 잊어버리고 있었으나 다만 한가지 자기가 어디론가 가야한다는 일, 그리고

    가려고 길을 떠났다는 사실, 그 길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는 사실, 그 길은 그의 목숨이라는 사실,

    그 길로 빨리 가야지 이렇게 도중하차를 하는 것은 시간을 낭비하는 것 뿐이라는 사실, 이런 모든 것을 확실하였다

    확실하지 않은 것은 한 가지뿐인데 어디로 가야하는지 모른다는 것 뿐이다

     

    --최인훈 서유기 중에서--

     

    장고한 우주의 역사 앞에서서 바라본다

    긴 호흡 하면서,,,,

     

     

     

     

     

     

    중봉으로 가는 길!

     

     

     

     

    우주의 질서 한켠에는

    이렇게 허접쓰레기 같은 일도

    끼어야 하는 것인가

    한사람을 사랑하는 일도

    더러는 쉬어야 하고

    우리는 꼭

    요긴한 일만 해서 되는 것도 아니고

    아무 소용없는 일도 섞어야

    그 조화에 묻혀

    세상이 더욱 아름다와지느리라

     

    --박재삼 질서의 한 옆에서 중에서--

     

     

     

     

    중봉에 앉았습니다

    가져온 뜨거운 물로 컵라면을 불려서 허기를 때웁니다

    서석대 황홀경을 바라보며 넘기는 라면이 안 익어도 좋습니다

    행복한 기억이 되리라

     

    중머리재로 하산합니다

     

     

    곱게 물든 억세풀이 아름답습니다

    겨울 햇살이 따스해보입니다

     

     

    겨울나무 / 이해인

     

    내 목숨 이어가는

    참 고운 하늘을

    먹었습니다


    눈 감아도 트여오는

    백설의 겨울 산길

    깊숙이 묻어 둔

    사랑의 불씨



    감사하고 있습니다

    살아온 날

    살아갈 날

    넘치는 은혜의 바다


    사랑하고있습니다

    가는 세월

    오는 세월

    기도하며 지새운 밤


    종소리 안으로

    밝아 오는 새벽이면

    영원을 보는 마음


    해를 기다립니다

    내 목숨 이어 가는

    너무 고운 하늘을

    먹었습니다

     

     

     

     

    우리는 탐험하기를 멈추면 안된다

    그리고 우리 모든 탐험의 끝은

    우리가 시작한 곳에 도착하고

    그곳을 처음으로 알게되는 것이다

     

    --T.S 엘리엇 --

     

    하루를 보내고 곤한 모습으로 잠이 든 아내를 바라본다

    아내, 엄마, 주무, 사회인으로 살아온 그의 삶에 대하여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 앞선다

    주변이 커지면서

    돌봐야 할 사람도, 사랑해야 할 사람도 늘어난다

    --

    지금 내가 행복하다고 느끼고, 믿는 것은

    단순하고 검소하게 조용히 바라보는 것 뿐이다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