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추억(지리산)
    2012. 4. 20. 21:04

    2011년 8월 5일!!!

    고3인 딸은 면제, 아내, 나 그리고 정도령과 김도령이 지리산으로 떠남니다

    1박2일!!!

    백무동에 차를 두고 성삼재에서 장터목으로, 백무동으로 하산하는 계획이었다

    아들의 군 입대를 앞두고, 난 체력 검정, 아들은 효도및 접대 등산으로,,,,

     

    날씨는 죽였습니다

    지금의 사진은 아들이 촬영하여 남겼습니다

    지금은 군에서,,,

     

     

    성삼재에서 오르는 길과 하늘, 푸른 신록들

     

     

    노고단대피소 지붕입니다

    노고단취사장 위에 공터에서 촬영(이분의 원래 꿈이 사진학과 입니다)

     

    화엄사 방향입니다

     

     

     

     

     

    무너미 고개에서 잠시 쉬면서,,.

     

     

     

    깜찍합니다

     

    제 아들이자 집안의 대장손입니다

     

     

     

    어이구 표정도 좋고,  가뿐합니다

     

     

    삼도봉에서 외설스럽게,,,,

    전 이곳에 오면 꼭 장난을

     

    반야봉을 바라보면서,,,,

    우리집 중전입니다

     

     

    여기까진 엄청 좋았습니다

     

     

    반야봉을 뒤로

     

     

    화개재에서 점심을 하십니다

    그리고 반주도,,,,

    토끼봉을 오르면서 학을 떼고 퍼졌습니다

    과유불급이라더니

     

     

     

    이분 표정도 한층 심오하기만 합니다

     

     

     

     

    우리는 여기서 형제봉을 넘어 연하천으로 향합니다

    연하천에서 시원한 콜라도 별로 효과가 없었지요

    아들은 골절되었던 다리가 부은 채로, 아내도 발목이 부은채로, 정도령과 김도령은 죽을지경으로

    벽소령을 넘습니다

     

    그리고  비도 조금씩 내리고,,,

    6시가 넘어서 도착합니다

     

    힘들고 지쳐서 간신히 저녁을 하고,,,, 숙소로 듭니다

    아들의 다리를 밤새 멘스레담으로 맛사지하고,,, 참

    엄청 걱정을 하면서 아침이 밝았습니다

     

    여러 사람의 의견 상 도저히 더이상의 산행은 어렵다 이렇게,,, 

    저희는 아침을 대출하고 백무동 방면의 음정마을로 내려갑니다

     

    아들은 다리를 질질 끌면서,,,,

    이날 엄청 미안했는데,,,

     

    정도령과 김도령이 차를 가지고 올 수 있는 최고점까지 가지고 와서 우리를 후송했습니다

     

    골절된 후 1년인데,,,,

    무리였습니다

     

    인월 지리산장  앞 기사식당에서 오리로 배를 채우고 홍성으로 향했습니다

    이날 전 아들의 군입대를 심각하게 고민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이날 밤 비가 지리산을 덮쳐서 완전히 박살이 납니다

     

    ======================================= 

    정도령 및 김도령은 이날 이후 산에서는 약주 절대로 안 하십니다

    경험은 최고의 교육입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비 오는 산  (4) 2012.04.22
    겨울(용봉)  (3) 2012.04.20
    추억(지리산)  (2) 2012.04.20
    지리산(봄이 오는중,,,,)  (8) 2012.04.15
    용봉산  (3) 2012.04.13
    용봉산(야생)  (4) 2012.04.09

    댓글 2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