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겨울(용봉)
    2012. 4. 20. 22:17

     2011년 12월24일에 아들과 함께한 용봉산입니다

    이날 눈이 엄청 내렸습니다

    접대 등산을 오셔서 저를 행복하게 했습니다

     

    한참 지나고 사진첩을 디적이다 보았습니다

    아들이 고맙고, 생각납니다

     

     

     

     

     

     

     생활하는 집 주변에 눈이 많습니다

     

     

    제 대학생 딸님 입니다

    이분은 산에 갈 때만 되면 뭔 일이 생깁니다

    기념촬영만 하고,,,,

     

     

     

    제가 다니던 초등학교(용봉초교) 전경입니다

    고즈넉하고,  아름답습니다

    추억은 엤날로 달립니다

    주변에 심은 은행나무가 제가 3학년 때 이식을 했구요, 교문옆에 왼쪽나무는 저와친구(15번16번)이

    거름도 주고 관리를,,,

     

     

     

    오르는 길에 설경!!!

     

     

     

    저기 보이는 마을이 제가 살던 곳!!!

    지금은 어머니가 계시죠,,,,

     

     

     

    눈이 온 세상을 포근히 덮었네요

     

     

     

     

    눈 맞은 암릉들!

     

     

    최영장군 활터 가는 능선임다

     

     

     

    노적봉 소나무들!

     

    악귀봉에서 본 병풍바위!

     

    도청 신도시!  혹성탈출 비슷

     

     

    최영장군 활터쪽 암능!

     

     

     

    멀리 수덕사가 있는 덕숭산!

     

    금강산 같죠!!!

    최영장군 활터와 노덕봉 능선을 겹쳐서 촬영!!!

     

    노적봉 능선만,,,,

    조금 내려와서 빛을 조절하여 촬영!

     

    크리스마스 이브에 힌 눈이 온산에 가득한 풍경을 보면서

    아들과 산행을 즐겼습니다

    용봉산은 참 일주일에 한번을 오르지만 변화무쌍합니다

     

    오시거든 천천히,,,, 능선마다 오르내리시고,,,  느끼고 가세요

    오르기에 급급해서 획하고 내려가면 남는게 없습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변산에서 만난 손님  (0) 2012.04.28
    봄비 오는 산  (4) 2012.04.22
    겨울(용봉)  (3) 2012.04.20
    추억(지리산)  (2) 2012.04.20
    지리산(봄이 오는중,,,,)  (8) 2012.04.15
    용봉산  (3) 2012.04.13

    댓글 3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