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속리산
    2012. 3. 17. 00:47
    내가 산으로 난 길을 가는 것은 거기에 길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한번쯤은 수학여행이나 소풍에서 가 본 속리산 입니다
    산으로 가는 길이야 많지만 속리산과 충뷱알프스를 다니면서 호젓함에, 문장대의 웅장함에 언제나
    찿습니다

    오늘은 천왕봉을 거쳐, 문장대로 일주하여 다시 법주사로 내려옵니다

    오르는 양 옆으로 숲길이 안식과 평안을 줍니다


    법주사 뒷편으로 호수를 끼고 걷습니다


    태실 옆으로 해서 천왕봉 방향으로 오릅니다
    여기도 일제의 흔적이 있습니다
    송진을 채취하기 위하여 나무에 생체기를 낸 것이 상처가 되어 남아 있습니다


    천황사 산도깨비가 사는 천왕봉!!!
    백두대간ㅇ[ 우뚝 솟아 있는 봉우리로 주변의 경관이 아름답습니다
    박무로 안무것도 안 보이네요????


    천황사 쪽으로 한장

     


    경업대 뒷편 조릿대 사이로 난 길입니다



    겨울에는 얼움 덩어리이더니 참 세월은 무상합니다


    살랑거리는 봄바람에 평안하고요   혼자 앉아서 쉽니다


    멀리 천왕봉이 보입니다
    경업대 입니다


    파란 새싹이 돗아압니다


    한폭의 동양화 입니다


    산이 험하네요,,,,
    걸어온 길 입니다


    한 쪽은  겨울입니다
    잔설이 남아 있습니다




    문장대 사진입니다
    어쩌면 이런 웅장함이,,,,,   호연지기를 이루는 장소로 알려져 있죠<<<
    세번만 오르면 거시기 한답니다
    매일 오시는 분도 있습니다
    마운틴폴  짚고 걸으시는 분 뒷쪽으로 통로가 있는데  묘봉 가는 길입니다
    걸리면 벌금??????



    하산합니다

    참 지루한 길 입니다


    저 산은 네게 우지마라 우지마라 하고
    발아래 젖은 계곡 첩첩산중
    저 산은 네게 잊으라 일저버리라 하고
    내 가슴을 쓸어내리네
    아, 그러나 한줄기 바람처럼 살다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몰고 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저 산은 내게 내려가라 내려가라 하네,
    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덕유산(겨울)  (0) 2012.03.20
    혼자 걷는 지리산  (0) 2012.03.20
    속리산  (0) 2012.03.17
    설악산  (0) 2012.03.16
    계룡산  (0) 2012.03.15
    지리산(1박2일)  (1) 2012.03.15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