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상사화
    2014.09.08 12:04

    상사화 / 이 해 인

    - 수녀 이해인 님 "외딴 마을의 빈집이 되고 싶다" 중에서-


    아직 한번도
    당신을
    직접 뵙진 못했군요

    기다림이 얼마나
    가슴 아픈 일인가를
    기다려보지 못한 이들은
    잘 모릅니다

    좋아하면서도
    만나지 못하고
    서로 어긋나는 안타까움을
    어긋나보지 않은 이들은
    잘 모릅니다

    날마다 그리움으로 길어진 꽃술
    내 분홍빛 애틋한 사랑은
    언제까지 홀로여야 할까요?

    침묵 속에서
    나는 당신께 말하는 법을 배웠고
    어둠 속에서
    위로 없이도 신뢰하는 법을
    익혀왔습니다

    죽어서라도 꼭
    당신을 만나야지요
    사랑은 죽음보다 강함을
    오늘은 어제보다
    더욱 믿으니까요.
     

     상사화(相思花) / 구재기

     

    내 너를 사랑하는 것은
    너와는 전혀 무관한 일이다

    지나는 바람과 마주하여
    나뭇잎 하나 흔들리고

    네 보이지 않는 모습에
    내 가슴 온통 흔들리어

    네 또한 흔들리리라는 착각에
    오늘도 나는 너를 생각할 뿐

    정말로 내가 널 사랑하는 것은
    내 가슴 속의 날 지우는 것이다.

     사랑의 허물 / 윤후명

     

    태어나면서부터 사랑을 하고 싶었다
    나이 들어서도 변하지 않는
    오직 하나의 마음
    그러나 봄 여름 가을 겨울
    헤어지는 연습만으로만 살아왔다
    헤어져서는 안 된다 하면서도
    그 나무 아래
    그 꽃 아래
    그 새 울음소리 아래 모두
    사랑의 허물만 벗어놓고
    나는 어디로 헤매고 있을까
    언제까지나 이루지 못할
    하나의 마음임을 알아
    나로부터 영원히 떠나야 할까
    그래야 할까 사랑이여

    다음 주(9월18-9월 21일)에는,

    불갑사와 선운사에서 상사화 축제가 열린답니다

    기대하고 달려갈 생각입니다

     

    어제 용봉산에 오르는데 상사화가 피었더군요

    아파트 화단에도 상사화 꽃대가 나왔습니다

     

    꽃도, 꽃말도, 사연도 예븐 상사화!

    아름다운 사랑이 있는 가을이 되길 소망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운사 상사화 및 낙조대 일몰!  (3) 2014.09.14
    가을날 -김현성  (0) 2014.09.12
    상사화  (2) 2014.09.08
    홍성 백월산에서 바라본 서해 일몰!  (1) 2014.09.07
    고향 뒷산에 올라!  (0) 2014.09.05
    지금 오서산 억세풀은????  (0) 2014.09.02

    댓글 2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