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산사의 동백꽃!
    2015.12.08 22:58

    용봉산 석불사(용도사) 대웅전 옆에 동백이 철을 잊고서 피었습니다

    붉은 꽃이, 힌 눈이 내린 겨울에 더욱 아름답습니다

    내년 봄에는 어찌할꼬?

    하산하여, 돌아온 후,

    예전에 읽었던 홀로서기를 다시 읽습니다

    중년에 일근 홀로서가는 느낌이 다름니다'

     

    홀로서기2/서정윤

     

    1. 추억을

    인정하자.

    애써 지우려던

    내 발자국의 무너진 부분을

    이제는 지켜보며

    노을을 맞자

    바람이 흔들린다고

    모두가 흔들리도록

    버려 둘 수 없다는 걸

    깨닫기까지

    얼마나 많은 것을 또

    잊어야 하나?

     

    아름다움을 잃어버리는 순간은

    육신의 어떤 일도

    중요하지 않다.

    내 가슴에 쓰러지는

    노을의 마지막에 놀라며

    남은 자도 결국은

    떠나야 한다.

     

    2. 아무도

    객관적인 생각으로

    남의 삶을

    판단해선 안된다.

    그 상황에 젖어보지 않고서

    그의 고민과 번뇌를

    이해할 수 있을까

    그가 가졌던

    그 숱한 고통의 시간을

    느껴보지 않고서, 그 누구도

    비난해선 안된다.

    너무 자기 합리화에

    익숙해져 있는 우리지만

    그래도 가슴 아득한 곳에서

    울려나오는 절망은 어쩔 수 없고

    네 개의 가시로 자신은

    완전한 방비(防備)를 했다면

    그것은

    가장 완전한 방비인 것이다.

     

    3. 나로 인해

    고통 받는 자

    더욱 철저히 고통받게

    해 주라.

    고통으로 자신이

    구원 받을 수 있을 때까지...

     

    남이 받을 고통 때문에

    자신을 희생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가.

    아닌 것은 아닌 것 일 뿐,

    그의 고통은

    그의 것이다.

    그로 인해 일어난 내 속의 감정은

    그를 더욱 나약하게 만들 뿐...

    아닌 것은 언제나

    아닌 것이다.

    그로 인한 고통이 아무리 클지라도

    결국은

    옳은 길을 걸은 것이다.

     

    4. 나의 신을 볼

    얼굴이 없다.

    매일 만나지도 못하면서

    늘 내 뒤에 서 있어

    나의 긴 인생길을 따라다니며

    내 좁은 이기심과 기회주의를

    보고 웃으시는 그를, 내

    무슨 낯을 들고 대할 수 있으리...

     

    부끄러움으로 인해

    자신을 돌아보지만

    자랑스레 내어 놓을 것이라곤

    하나도 없기에

    좀 더 살아

    자랑스러운 것 하나쯤

    내어 보일 수 있을 때가 되면

    자신있게 신을 바라보리라.

    하지만,

    언젠가 되어질지는, 아니

    영원히 없을지도 모르겠지에...

    <나>가 더욱 작게 느껴지는 오늘

    나를 사랑해야 할 것인가, 나는

     

    5. 나, 인간이기에 일어나는

    시행착오에 대한 질책으로

    어두운 지하 심연에

    영원히 홀로 있게 된대도

    그 모두

    나로 인함이기에

    누구도 원망할 수 없으리...

    내 사랑하는 내 삶에 대한

    책임은

    나에게 있으니

    나, 유황불에 타더라도

    웃으려고 노력해야지.

     

    내가 있는 그

    어디에도 내가 견디기에는

    너무 벅찬데

    나를 이토록 나약하게 만든

    신의 또 다른 뜻은 무엇일까...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백곷 핀 용봉산!  (6) 2015.12.13
    가볍게 다녀올 수 있는 산, 덕숭산  (2) 2015.12.10
    산사의 동백꽃!  (0) 2015.12.08
    설화(12월의 시와 함께)  (2) 2015.12.07
    폭설에 고개숙인 가시오가피 열매!  (0) 2015.12.06
    시골 아저씨 유럽 여행(융프라워)  (0) 2015.12.04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