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봄 밤!(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이정하 시인)
    2014. 4. 3. 22:13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이정하 시인

     

    길을 가다 우연히 마주치고 싶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잎보다 먼저 꽃이 만발하는 목련처럼

    사랑보다 먼저 아픔을 알게 했던,

    현실이 갈라놓은 선 이쪽 저쪽에서

    들킬세라 서둘러 자리를 비켜야 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가까이서 보고 싶었고

    가까이서 느끼고 싶었지만

    애당초 가까이 가지도 못했기에 잡을 수도 없었던,

    외려 한 걸음 더 떨어져서 지켜보아야 했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음악을 듣거나 커피를 마시거나

    무슨 일을 하든간에 맨 먼저 생각나는 사람,

    눈을 감을수록 더욱 선명한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사랑한다는 말은 기어이 접어두고

    가슴 저리게 환히 웃던, 잊을께요

    말은 그렇게 했지만 눈빛은 그게 아니었던,

    너무도 긴 그림자에 쓸쓸히 무너지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살아가면서 덮어두고 지워야 할 일이 많겠지만

    내가 지칠 때까지 끊임없이 추억하다

    숨을 거두기 전까지는 마지막이란 말을

    절대로 입에 담고 싶지 않았던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부르다 부르다 끝내 눈물 떨구고야 말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비가 내린 후에 춥습니다

    저 허공에 핀 벚꽃처럼 자유롭고, 무한공간에 매달려보고 싶은 밥입니다

    인생이 긴 여정이지만, 어느분에는 짧기도 합니다

    나그네 길에 가장 중요한 것은 여유와 자유가 아닐까 합니다

     

    여유, 자유, 존재의 이유,,,,

    잊고 살아온 중년의 삶을 이 봄에 돌아보고 싶습니다

     

    맛있는 것, 배부른 것, 좋은 것,,,,

    참 물질의 축복 속에서도 갈급한 것은 있습니다

    사람, 사랑, 나,,,,

     

    이 밤하늘에 핀 꽃르 보면서

    별도 바라봅니다

     

    행복한 밤 되세요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꽃 -이외수  (0) 2014.04.04
    당신을 향해 피는 꽃 -박남준-  (0) 2014.04.04
    봄 밤!(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이정하 시인)  (0) 2014.04.03
    햇볕 좋았던 날에  (0) 2014.04.03
    벚꽃잎이-이향아 -  (2) 2014.04.03
    4월의 시!!  (0) 2014.03.31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