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홍성 용봉산 석불사 홍매!
    2016. 4. 6. 10:36

    지난주 용봉산 석불사에 들렸습니다

    매년 붉은 꽃을 피우는 홍매화를 기다렸는데,,,,

    다른 곳을 돌아다니다가 늦었습니다

    꽃잎이 지고 있었습니다

     

    간절함이 부족했습니다 !

     

     

    매화 삼경/이외수

     

    그대 외로움이 깊은 날은

    밤도 깊어라

     

    문 밖엔 함박눈 길이 막히고

    한 시절 아름다운 사랑도 재가 되었다.

     

    뉘라서 이런 날 잠들 수가 있으랴

    홀로 등불 가에서 먹을 가노니

     

    내 그리워한 모든 이름들

    진한 눈물끝에 매화로 피어나라.

     

     

    매화 앞에서/이해인


    보이지 않기에
    더욱 깊은
    땅속 어둠
    뿌리에서
    줄기와 가지
    꽃잎에 이르기까지
    먼 길을 걸어온
    어여쁜 봄이
    마침내 여기 앉아 있네

    뼛속 깊이 춥다고 신음하며
    죽어가는 이가
    마지막으로 보고 싶어 하던
    희디흰 봄 햇살도
    꽃잎 속에 접혀 있네

    해마다
    첫사랑의 애틋함으로
    제일 먼저 매화 끝에
    피어나는 나의 봄

    눈 속에 묻어두었던
    이별의 슬픔도
    문득 새가 되어 날아오네
    꽃나무 앞에 서면
    갈 곳 없는 바람도
    따스하여라

    '살아갈수록 겨울은 길고
    봄이 짧더라도 열심히 살 거란다
    그래, 알고 있어
    편하게만 살 순 없지
    매화도 내게 그렇게 말했단다.'
    눈이 맑은 소꿉동무에게
    오늘은 향기 나는 편지를 쓸까

    매화는 기어이
    보드라운 꽃술처럼 숨겨두었던
    눈물 한 방울 내 가슴에 떨어뜨리네


    향기를 팔지 않는 꽃, 매화!

    긴 겨울을 인내하고 피어나

    많은 이에게 기쁨을 줍니다

     

    기쁠  때 웃는 것보다는

    어렵고 고통스러울 때

    웃을  수 있는 사람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꽃 / 오세영  (0) 2016.04.08
    비 내리는 날, 진달래!  (0) 2016.04.07
    산복숭아꽃 !!!  (0) 2016.04.05
    4월의 첫날!  (0) 2016.04.01
    천리포수목원 풍년화!  (0) 2016.03.30

    댓글 0

길이 끝나는 곳에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